뉴시스

'이유진 父' 이효정 "아들과 함께 찍은 광고, 나만 재계약"

입력 2024.02.28. 00: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28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현역 가족왕' 특집으로 꾸며진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2024.02.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데뷔 후 첫 예능 전성기를 맞은 45년 차 배우 이효정이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28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현역 가족왕' 특집으로 꾸며진다. 게스트로 이효정,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우종, 방송인 박슬기, 펜싱 선수 김준호(화성시청 펜싱팀), 그룹 '스테이씨' 멤버 시은이 함께했다.

이날 먼저 이효정은 MBC TV 예능물 '나 혼자 산다'에서 '이유진 아빠'로 활약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배우 이유진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후 아버지가 이효정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이효정은 배우로서의 근엄한 이미지와 달리 '나 혼자 산다'에서는 뛰어난 요리 실력과 중고 거래 기술을 비롯한 다정한 아버지의 모습을 선보였다.

또한 이효정은 "'라스' 출연이 기대되고 흥분 됐는지, 어젯밤에 잠이 안 왔다"라며 MC들에게 특별한 당부를 덧붙였다.

이에 MC 김구라는 "모욕도 감수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효정은 "45년의 배우 생활을 하며 얼마나 많은 고초를 겪었겠나. 얼마든지 하시라. 각오하고 왔다"고 답했다.

이효정은 '나 혼자 산다' 출연으로 아들과 함께 중고 거래 사이트 광고를 촬영했던 사실을 밝혔다. "재계약까지 했다"는 그는 "유진이 말고 저만 (재계약)했다"라고 말할 때 좋아하는 표정을 김구라에게 들켜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배우 아들을 만든 조기교육으로 촬영 당시 4세였던 이유진을 비롯해 가족 모두가 감기약 광고에 출연했었던 과거를 소개했다.

이어 이효정의 동생이 배우 이기영이라는 사실도 언급됐다. 이효정은 "장남인 나는 엘리트 연기를 도맡은 반면 막내 이기영은 극에서 비극적인 죽음을 맞는 연기를 주로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이효정은 중고 거래를 시작한 계기를 털어놨다. 그는 "사위가 경쟁 업체에 입사해 (사이트에) 가입해 달라고 했다"라며 "그러나 사위가 다닌 회사의 경쟁 업체에 빠지게 됐다. 이후 사위가 그 직장을 그만둬서 부담 없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배우 김희선·이정재 등을 배출한 스타 등용문이었던 SBS TV 드라마 '공룡선생'(1993~1995)에 출연했던 시절을 돌아봤다. 그는 신인 시절 이정재에 대한 비화와 함께 "대학 시절 연출 이효정, 주연 최민식, 카메라맨 한석규였다. 셋이 함께 졸업 공연도 했다"라며 대배우들과의 학창 시절도 풀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dlrkdtks3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