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완선, 이효리 문자에 오열 "존재 자체가 힘이라고"

입력 2023.12.07. 09:02 댓글 0개
[서울=뉴시스] 6일 방송된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 화면. (사진=MBC 제공) 2023.12.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가수 김완선이 후배 이효리에게 응원의 말을 듣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김완선은 6일 방송된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에서 최근 진행한 단독 콘서트에 가수 이효리, 화사와 배우 김혜수 등이 게스트로 무대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효리에게 게스트 얘기할 생각도 없었다. 왜냐면 너무 바쁜 것도 알고, 제가 그런 걸 부탁할 정도의 주변머리가 없다"며 "효리가 먼저 '언니 저 갈게요'라고 하더라. 그냥 보러 온다는 줄 알았는데 효리가 '관객석 말고 무대에서 가겠다. 언니 옷 갈아입어야 하잖아요'라고 하더라"고 했다. 이어 "내가 눈물을 많은 사람이라면 한 바가지 흘렸을 것"이라며 "화사도 '언니 저는 뭐 할까요?'라고 말하더라"라고 했다.

김완선은 "이번에 이효리, 화사가 너무 고마웠다. 너무 고마우면 전달을 잘못한다"며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하다가 공연하기 하루 이틀 전에 톡으로 최대한 전달해 보려고 했다. 그런데 그 답보고 울었다"고 했다. "효리가 '언니 존재 자체가 우리한테 큰 힘이야'라고 하더라. 이런 도움과 감정은 살면서 처음 받아본 것 같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옆에서 김완선을 지켜보던 가수 박진영은 "누나가 내게 살아온 얘기를 다 해줬다. 사람한테 상처를 너무 많이 받아서 사람에 대한 기대치가 너무 낮다"며 "누가 조금만 마음을 보여주면 감동을 받는다"고 했다. 김완선은 "정말 기대를 안 하고 살다가 받으니까 크더라"라고 수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