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스님이 타는 중고차, '놀라운 시세' 얼마?

입력 2023.11.29. 16:57 댓글 1개
[서울=뉴시스] MBC에브리원 ‘성지순례’ 5회에서는 ‘중고의 성지’ 특집이 꾸려졌다. (사진 = MBC에브리원 ‘성지순례’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개신교, 불교, 천주교 성직자들이 파격적인 구제 패션을 선보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성지순례' 5회에서는 '중고의 성지' 특집이 꾸려졌다. 이예준 목사, 금후 스님, 유경선 신부는 대한민국 '중고의 성지' 곳곳을 탐방하며 알뜰한 매력에 풍덩 빠져들었다.

세 명의 성직자가 가장 먼저 찾은 곳은 힙한 레트로 감성이 물씬 풍기는 '동묘 벼룩시장'이었다. 그들은 중고품 거래의 메카인 동묘에서 빈티지 숍을 방문해 자신만의 패션 센스를 뽐냈다.

특히 늘 단정한 정장 차림을 고수했던 이예준 목사가 캐주얼한 재킷과 구제 청바지로 과감한 패션 변신을 꾀했다. 하지만 MC 김제동과 송해나는 "저건 제가 봐도 진짜 안 어울린다", "초등학생들도 저 옷은 안 살 것 같다"며 혹평을 내놓았다.

이어 방문한 '중고차 시장'에서는 성직자 3인방의 드림카를 실물로 영접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주행거리 35만㎞의 2007년식 자가용을 끌고 와 모두를 놀라게 한 금후 스님은 본인의 로망이었던 '포르쉐'에 직접 탑승해 보는 경험을 했다. 이예준 목사도 외제차에 올라타 "영 앤 리치 느낌"을 몸소 체험했다.

또한 금후 스님이 몰고 온 승용차의 중고차 시세가 공개되어 놀라움을 안겼다. 중고차 감정사는 심각한 표정으로 스님의 차량을 살피더니 "이거는 깨끗하게 분해해서 산으로 보내는 게 어떻겠냐"고 폐차를 제안했다.

유경선 신부는 "그래도 차량 내부에 쓸 수 있는 것들은 다 쓰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감정사는 재차 단호한 어투로 "그럴 필요 없습니다. 이 차는 전혀 쓸 게 없습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이에 MC 김제동은 "감정 가격이 0원인 건 처음 봤다"며 감탄했다.

이날의 마지막 성지는 바로 온라인 중고 거래 플랫폼이었다. 중고 물품을 근처 이웃들과 직거래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금후 스님에게 주전자를 구매하러 온 이웃 주민은 "스님과 거래한 건 처음이다. 제가 불교는 아니지만 착하게 살겠다. 고맙습니다"라며 거듭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따뜻한 거래 현장을 목격한 MC 김제동과 김이나는 "어떻게 하는 건지 한 번 가르쳐 달라", "너무 따뜻하다. 나도 해봐야겠다"라며 중고 거래 도전을 다짐했다.

한편, '성지순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