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통문화관.월봉서원 한국관광공사 ‘유니크 베뉴’에 선정

입력 2018.01.14. 16:19 수정 2018.01.14. 16:36 댓글 0개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과 월봉서원 등 2곳이 한국관광공사가 진행한 공모전 ‘2018 KOREA Unique Venue(2018 코리아 유니크 베뉴)’ 에 광주를 대표하는 문화시설로 선정됐다.

‘2018 코리아 유니크 베뉴’의 ‘유니크 베뉴’는 지역의 문화적 독특성을 체험하거나 장소성을 느낄 수 있는 고택이나, 역사적 건축물, 박물관 등 특색 있는 회의장소를 뜻하며, 이번 공모전은 MICE를 개최하는 공간인 지역의 문화시설, 공공시설 등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관광공사가 매해 진행하고 있다.

최근 국제회의 개최시 기존 회의시설인 컨벤션센터 외에 새롭고 독특한 공간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로 특히, 회의 후 진행되는 각종 연회 행사는 그 도시의 문화를 담고 있는 아름다운 시설에서 개최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관광공사는 지난해 11월, 모든 지역의 회의장이나 연회 시설을 갖추고 대관이 가능한 ‘유니크 베뉴’를 현장 조사해 ▲광주 2곳(전통문화관·월봉서원) ▲서울 5곳(국립중앙박물관, DDP, 한국의집, 삼청각, 새빛섬) ▲부산 3곳(더베이101, 영화의전당, 누리마루) ▲대구 2곳(대구텍스타일컴플렉스, 83그릴) ▲인천 1곳(현대크루즈) ▲제주 1곳(생각하는 정원) ▲강원 1곳(남이섬) ▲경기 1곳(한국민속촌) ▲경남 1곳(진해해양공원) ▲경주 2곳(황룡원, 교촌한옥마을) ▲고양 1곳(중남미문화원) 등 총 20곳을 선정했다.

‘2018 코리아 유니크베뉴’로 선정된 20곳은 ‘코리아 유니크베뉴’ 홍보물 제작 및 공사 해외지사 등 활용, 공사 K-MICE(K-mic visitkorea.or.kr) 연계 유니크베뉴 홍보 웹페이지 제작, 해외 MICE 전문매체 대상 기획기사, 국내 PCO/여행사 담당자 대상 팸투어 등 모든 홍보를 1년 동안 지원받게 된다. 이윤주기자 storyoard@hanmail.net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