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놀이로 배우는 '오월 이야기'

입력 2021.09.14. 12:54 수정 2021.09.14. 12:54 댓글 0개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은 5·18민주화운동의 민주·인권·평화 가치를 배울 수 있는 교육형 게임 콘텐츠'오월스토리 퍼즐'을 확대 개편해 14일 운영한다.

'오월스토리 퍼즐'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시내를 그린 지도를 퍼즐로 맞춰가며 주요 사적지와 관련된 역사를 배우는 프로그램이올, ACC가 자체 제작한 교육 콘텐츠다.

ACC는 기존 PC 버전으로 운영했던 '오월스토리 퍼즐'을 이동통신 환경에서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윤상원 생가, 상무대 옛터, 들불야학 옛터 등 새로운 사적지 짜 맞추기(퍼즐)도 추가했다.

ACC는 '오월스토리 퍼즐'을 2018년부터 전국 어린이·청소년 및 문화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대면 프로그램으로 운영했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온라인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제공하고 있다.

ACC 관계자는 "오월스토리 퍼즐의 5·18민주화운동 사적지는 지속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라면서 "이번 행사가 시민이 5·18의 역사와 가치를 배우고 민주·인권·평화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ACC는 14일부터 내달 4일까지 '오월스토리 퍼즐'에 참여한 청소년과 시민 등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 이벤트를 진행하고, 추첨을 통해 기념품을 증정한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