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청

별빛이 내린다~ 장흥별빛밤바다 캠핑즐기기

입력 2021.09.13. 11:50 댓글 0개

안녕하세요!

며칠 전 여행 중 은은한 초록빛 바다가 훤히 들여다 보이는 멋진 경치의 장흥 별빛밤바다에서 하룻밤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추억이었어요~ 여러분에게도 보여드리고 싶어 가져왔습니다 ㅎㅎ

장흥 별빛밤바다 - 장흥 토요시장

장흥 별빛밤바다

인터넷 예약시스템 없음

사장님 핸드폰 전화예약

장흥별빛밤바다는 남해를 바라보면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전남 캠핑장을 찾는 분들이라면 꼭! 기억해 두어야 할 정도로 아주 매력적 곳이었습니다.

카라반부터 오토캠핑까지 다양하게 캠핑이 가능하지만 주말 예약이 힘든 캠장이었는데요

그럼 어떤 곳인지 함께 구경해볼게요!

도착해서 입구에 있는 안내도를 확인하니 카라반 포함 캠핑할 수 있는 사이트가 22개나 있는 규모가 큰 곳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림을 통해 전부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답니다.

저희 부부는 통데크인 TC 사이트를 이용했고, 우측 길로 조금 더 내려가면 개별로 나누어져 있는 TB 사이트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통으로 넓게 되어있는 곳은 처음이다 보니 가기 전에 미리 알아봤는데요.

오징어팩과 나사팩이 필요하다고 하여 준비해가지고 왔습니다.

또 한 가지 특징이 있다면 난간을 전부 와이어로 연결해 놓아서 이렇게 사진으로도 티가 나지 않더라고요.

아름다운 뷰를 전혀 방해하지 않아 이 점은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평일날 이용한 저희는 운 좋게 통데크에 이용하는 사람이 없어 가장 마음에 드는 자리를 골랐어요~

그렇게 고른 명당자리는 TC2 였습니다.

사실 전부 비슷했지만 짐 옮기기도 편하고 맞은편 섬까지의 거리가 가장 멀다 보니 탁 트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답니다.

바로 이 모습인데요, 사장님께서도 그동안 이런 곳을 다녀본 적이 있냐고 하시면서 매우 뿌듯해하시더라고요.

정말 가슴이 뻥! 뚫리는 곳이죠?

짐은 웨건이 없어도 외발수레가 있어 힘들이지 않고 옮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요즘 인기가 많은 캠핑장들 대부분이 오토캠도 잘 안되고 대부분 데크로 되어있다보니 웨건을 사야 할까 고민 중이기는 한데 아직까지 가는 곳마다 이렇게 수레가 있어 결정을 못 내리고 있답니다.

또 한 가지 이 날은 사실 나사팩으로 타프를 처음 피칭하는 날이었는데 팩을 잘못 박았는지 거센 바닷바람을 버티지 못하고 무너지면서 엄청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폴대를 세우기만 하면 쓰러지고 또다시 세우고를 여러 번 반복하다 보니 둘 다 엄청 지쳤었는데요. 다시 생각해도 정말 힘들었어요 ㅠㅠ

그 당시 저희 부부의 표정입니다.

추억을 남기기 위해 사진을 찍어 놨었는데 지금 보니 역시 재밌네요.

당시에도 힘들었지만 멋진 경지 덕분에 금세 잊혔던 기억이 납니다. (●'◡'●)

그리고 이렇게 고작 타프 하나 피칭해 놓고 위풍당당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창피하네요. 정말 영락없는 캠린이였어요. 그렇게 순간 힘을 쏟았더니 지쳐서 잠시 준비하는 것은 멈추고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우선 개수대는 TC와 TB에 두 개씩 있었고요. 음식물 쓰레기통도 바로 옆에 놓여 있었습니다. 그리고 통데크를 이용할 경우 화장실과 샤워장은 전부 위쪽 카라반이 있는 곳까지 올라가야 했답니다.

그리고 바로 위에 있는 카라반은 어닝도 설치되어 있고 밖에도 테이블이 놓여 있어 편리해 보였습니다. 뷰도 마찬가지로 전부 바다를 바라보고 있었고요.

샤워장과 화장실은 건물과 컨테이너 두 곳에 있어서 사용하기에도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참고로 가장 아래 있는 TB 사이트는 따로 화장실과 샤워장이 있었답니다.

잠시 아래쪽도 둘러봤는데요, 곳곳에 나무들이 심어져 있어 탁 트인 바다 뷰는 아니었지만 약간 독립되어 있다 보니 프라이빗하게 조용하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 보였답니다.

이곳이 TB 사이트인데요. 오토캠도 가능했습니다. 탁 트인 바다 뷰를 원한다면 7, 8번 자리가 좋겠더라고요.

그렇게 전부 둘러보고는 나머지 텐트와 이것저것 용품들을 정리하고는 자리에 앉아서 시원한 콜라로 당 충전을 하고 뤼아내와 수다를 떨다 보니 금세 배가 고파서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메뉴는 근처 마트에서 사 온 떡갈비와 시원한 물냉면, 그리고 장흥 막걸리를 함께 마셨는데요, 날이 더워 간편한 음식으로 후다닥 만들었는데 생각보다 맛있어서 금세 먹어 치웠던 기억이 나네요.

그렇게 식사를 하고는 뤼아내는 텐트 안에서 저는 밖에서 잠시 쉬면서 힐링하는 시간을 갖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후기에 별만큼 벌레가 많다고 해서 살짝 긴장했는데 날씨가 선선해져서 그런지 벌레는 없었지만 아쉽게도 구름이 많아서 별을 볼 수 없었답니다 ㅠㅠ

다음 날 아침 일출을 보려고 일어났는데 파란 하늘이면서도 얄밉게도 딱 해뜨는 자리에 구름이 있는 거 있죠!

조금 서운했지만 바다에 비치는 윤슬만큼은 정말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모습이었어요.

그리고 정리하는 것도 멋진 경치를 바라보면서 하니 조금 특별했는데요, 덕분에 이렇게 멋진 사진도 남길 수 있어 기분이 좋았답니다.

보통 정리하는 건 별로 재미가 없는데 따스한 햇살과 시원한 바닷바람 덕분에 용품들도 바싹 말릴 수 있어 즐겁게 했던 기억이 납니다. (✿◕‿◕✿)

장흥 토요시장

운영시간 : 6시 ~ 19시

주차 가능

그렇게 마무리하고 2일과 7일, 그리고 토요일에 장이 서는 장흥토요시장을 구경하러 갔습니다.

가볍게 백반으로 아침을 먹고는 둘러보는데 표고버섯이 잔뜩 있길래 봤더니 이곳 특산물이라고 하여 부모님 드리고 싶은 마음에 구입을 했답니다. 표고버섯, 소고기, 관자의 삼합으로 유명한 이곳 이야기는 다음에 더 자세하게 해드리기로 하고, 이상 멋진 초록빛 바다에서 하룻밤을 보냈던 장흥 별빛밤바다이야기를 마무리 짓겠습니다.

혹시라도 전남 캠핑장을 찾는데 멋진 자연경관을 원한다면 꼭 기억해두세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