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윤아, 발달장애 아들 민이 실종 경험 고백 '눈물'

입력 2021.03.04. 21:5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하는 오윤아 (사진 = KBS) 2021.3.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 아들 민이를 잃어버렸던 경험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오는 5일 오후 9시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오윤아가 출연, 아들 민이가 좋아하는 음식들로 채운 '민이 도시락'을 선보인다.

이날 오윤아는 중요한 손님들을 위해 정성을 대해 집밥 한 상을 차려냈다. 오윤아의 집밥을 맛볼 주인공은 오윤아가 평소 꼭 초대하고 싶었던 민이의 학교 학부모 어머니들이었다.

일반학교에 다니던 민이는 4학년 때 전학해 특수학교에 다니고 있다. 오랫동안 함께 서로 의지하며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엄마들에게 늘 고마움을 느끼고 있던 오윤아는 이사 후 엄마들을 초대했다.

맛있는 식사와 함께 엄마들의 진솔한 대화들이 오가기 시작했다. 이들의 대화 중 등장한 것이 얼마 전 일산 고양에서 발생한 한 20대 발달장애 청년의 안타까운 실종 사고였다.

엄마들은 "실종된 청년은 찾았나"라며 입을 모아 걱정했다. 오윤아 역시 자신의 SNS에 실종된 발달장애 청년이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다린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윤아는 "나는 실종이 제일 무섭다. LA 공항에서 민이를 잠시 잃어버린 적이 있다"며 "한국 돌아가는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민이가 없어진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식은땀이 나고 다리에 힘이 풀렸다. 눈물이 막 났다. 사람들이 쳐다보는데 미친 사람처럼 '민이'의 이름을 마구 외치며 찾아다녔다"며 "얼마 전 엄마 전화번호를 외우라고 교육시킨 것도 그런 이유"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