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함소원 "가족에 대한 비난이 제일 힘들어···저만 욕해달라"

입력 2021.02.26. 21:31 댓글 0개
[서울=뉴시스]함소원과 진화 부부.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2021.02.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남편 진화와의 결별설에 휩싸인 배우 함소원이 가족에 대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함소원은 26일 오후 자신의 SNS에 "가정과 가족에 대한 비난이 제일 힘이 든다"며 "도와주세요. 저만 욕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우리는 너무나 사랑해 결혼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나 사랑했기에, 하지만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다"며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적었다.

한편 함소원은 김치 관련 사업 오해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김치를 중국의 '파오차이'라고 불렀다는 논란에 함소원이 올린 김치 사진을 두고 '함소원 김치'라는 오해가 불거진 것.

함소원이 운영하는 회사 함소원몰은 "며칠 전 인스타그램에 올린 친정김치는 함소원이 하는 사업이 아니다"며 "오해 마시고 맛있는 김치이니 많이 드시고 건강하셨으면 좋겠다"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