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몬스타엑스 아이엠 화보 “솔로곡에서는 나답게”

입력 2021.02.23. 12:15 댓글 0개

몬스타엑스 아이엠의 패션화보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에서 진행한 ‘I.M. WHAT I AM’이라는 주제의 화보 속 아이엠은 어두운 밤, 고딕한 석재 건물과 조각을 배경으로 무심한 표정과 담백하면서도 대담한 포즈, 선명한 복근을 드러냈다.

아직 추웠던 밤, 아이엠은 훌쩍 높은 건물 위로 올라섰고, 걸터앉았고, 드러눕기도 했다. 그 모든 게 무척 여유로웠다. 현장의 스탭들 모두 추위 속에서도 후끈하게 달아올라 찬사를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이엠은 첫 발매한 솔로앨범 에 대해 “몬스타엑스 곡은 대중을 사로잡는 강렬한 사운드라면 내 컬러는 차분하고 그루비한 느낌이다. 평소 조용한 편이다. 솔로 곡에선 나다운, 내 성격과 닮은 노래를 하게 된다. 가사도 직접적이지 않고 은유적이고, ‘너’라는 표현보다는 ‘그대’라는 표현을 쓴다”며 자신의 음악적 색깔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아이엠은 그 자신이 깊게 천착해온 주제인 ‘이중성’을 앨범 제목이자 주제로 삼은 이유를 밝혔다. “인간에겐 누구에게나 양면성이 있다. 난 대중이 보는 나와 진짜 나, 그 사이에서 꼭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초반엔 그 사이에서 거리감도 느끼고 고민도 많이 했는데, 이젠 개의치 않는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헷갈릴 때는 다 인정해버리면 된다. 나 스스로 귀엽지 않다고 여겨도 팬분들이 내게서 귀여운 모습을 봐주신다면, 그것도 내 모습이다. 귀여운 것, 섹시한 것, 멋진 것, 안 멋진 것, 우스운 것, 내가 하는 건 다 나다운 거라 생각한다.”

아이엠(I.M.)이란 활동명은 “‘나다운 게 최고’라는 생각에 지었다는 그는 “내가 좋아하는 것, 잘하는 것, 하고 싶은 게 뭔지 알지만, 그것에 너무 얽매이지 않고, 끌리는 대로 산다. 스스로를 잘 안다 싶다가도 모르겠을 때도 있다. 그렇다고 자아가 혼란스러운 건 아니고, 그냥 모르겠다. 계속 궁금하니까, 그때그때 느낀 감정을 곡으로 만들려 한다”며 아티스트로서 자유로운 태도를 드러냈다.

엘헤이, 스티브 아오키, 윌아이엠 등 많은 해외 뮤지션과 협업해온 아이엠은 보컬로 협업해보고 싶은 해외 뮤지션으론 “기베온 에반스. 보컬에 깊이가 있다”며 음악을 직접 들려줬다. 칠하고 재지한 사운드였다. 그는 담백하게 답했다. “힙합도 좋아하지만, 재즈 기반의 곡들을 좋아한다. 내 삶의 리듬이 좀 그렇다. 재즈에 자주 나오는 올드 하이엣들의 리듬감이 좋다.”

아이엠은 앞으로 어떤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은지 물었다. “그 고민 많이 해봤다. 그런데 ‘나는 이런 아티스트가 될 거야’라는 생각은 오히려 날 틀에 매어놓는 것 같다. 그때그때 느꼈던 걸 노래로 만들고, 내고 싶은 거 내고, 좋아하는 거 좋아하고, 자신에게 솔직하고 싶다.”

어릴 적 이스라엘, 미국 보스턴에서 거주한 아이엠은 “어릴 적 다른 문화권의 다양한 친구들을 만난 경험은 어떤 것에도 크게 개의치 않는 성격이 되게끔 했다”고 말한다.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몬스타엑스의 글로벌 리더 역할을 맡고 있기도 하다. <포브스> <시카고 트리뷴> 등 유력 매체에서 한 인터뷰들도 화제가 됐다. “웃으면서 묻지만 짓궂거나 날카로운 질문도 있다. 기억에 남는, 잘 받아친 문답은 “너희 클럽 가는 거 좋아하니?”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한 것이다. “맞아, 클럽 좋아해. 우리 팬클럽을 정말 좋아하지.”

그룹이 국제적으로 승승장구하던 시기에 하필 코로나가 터져 아쉽지는 않을까? 그는 “불행 중에도 미덕이 있다”고 말한다. 자신을 돌아볼 시간을 갖고, 팬들의 소중함 역시 깨달았다는 것이다. “우리가 진짜 바쁜 그룹이었거든. 월드 투어도 많이 하고, 스케줄이 어마어마했다. 혼자 있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스스로를 돌아보고 작업할 시간도 생겼다. 그래도 팬들이 보고 싶네. 팬들이 있어야 진짜 무대를 하는 기분이 드는데. 많이 보고 싶다.”

아이엠에게 가장 멋진 것이 무엇이냐 물었다. 그러자 그는 “융합할 줄 알되, 자기만의 색을 간직하는 것. 그룹과 어우러지면서 나만의 색을 잃지 않으려 노력한다. 사람마다 자신만의 톤앤매너가 있다. 자기만의 색을 지닌 자기 자신일 때 제일 멋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에게 스스로를 사랑하는지 묻자, 이런 답이 돌아왔다. “사랑할 때도, 사랑하지 않을 때도 있다. 인간은 누구나 자기 혐오적인 면이 있다. 누구나 이중성을 지니니까.” 아이엠의 앨범을 관통하는 이야기였다.

몬스타엑스 아이엠의 전체 화보와 더 길고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