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깔난' 남도의 맛, 박물관서 배워볼까

입력 2021.02.21. 14:31 수정 2021.02.23. 11:32 댓글 0개
북구, 남도전통음식 강좌 개강
5개 과정…28일까지 수강생 모집
광주 북구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식문화프로그램 강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남도향토음식박물관

남도를 대표하는 향토음식들을 주제로 하는 시민 강좌가 개설돼 수강생들을 모집한다.

광주 북구는 오는 28일까지 '2021년 상반기 남도전통음식·광주대표음식' 강좌와 식(食)문화프로그램에 참여할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북구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3월부터 6월까지 운영되는 강좌는 ▲남도전통음식 강좌 ▲광주대표음식 강좌 ▲식문화프로그램 등 3가지 주제로 열린다.

먼저 남도 전통음식강좌를 통해서는 발효·저장음식, 떡·한과 등 5개 과정의 토속음식 차림법 등을 배울 수 있다.

광주대표음식 강좌는 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광주대표음식 만들기 및 광주 대표음식 푸드스타일링 과정으로 진행된다.

식문화프로그램은 시·노래 등 음식과 문화·예술을 접목한 인문학 강좌가 예정됐다.

문인 구청장은 "이번 강좌는 주민들이 남도의 전통음식과 광주대표음식을 배워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향토음식 프로그램을 통해 남도의 맛을 널리 알리고 지역의 음식문화를 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