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아파트값 급등에 머리깨져···기안84 부동산 풍자 논란

입력 2021.01.27. 19:09 댓글 0개
[서울=뉴시스]기안84 복학왕. (사진 = 네이버웹툰 캡처) 2021.01.27.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웹툰작가 기안84가 작품 '복학왕'에서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을 풍자했다. 표현의 자유, 과도한 풍자 등 견해를 놓고 시작된 논란은 정치적 갑론을박으로까지 이어졌다.

전날(26일) 연재된 복학왕 328화 '입주 1화'에는 집을 사기 위해 하루도 쉬지 않고 배달 일에 매진하는 등장인물이 나온다. 이 인물은 열심히 일해 월 500만원을 벌었지만 며칠 새 또 오른 집값에 충격을 받아 쓰러지고 만다. 뇌 세포가 괴멸해 바닥에 쓰러지며 머리가 깨지기까지 한다.

작품 속 매물은 '햇볕마을 25평 아파트' 매물로 매매가가 13억원이다. '집 없는 현실에 지옥 그 자체', '청약 같은건 당첨을 바라는 게 희망고문', '빌어먹을 아파트' 등의 표현도 등장한다.

대다수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 기안84를 '진정한 풍자 만화가'라고 하거나 '모두가 정부를 무서워할 때 신념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울=뉴시스]기안84 복학왕. (사진 = 네이버 웹툰 캡처) 2021.01.27.photo@newsis.com

네티즌 일부는 작가인 기안84를 지적했다. '조회 수와 댓글 때문에 일부러 정치 이슈를 다루고 있다'거나 '풍자도 적당히 해야한다', '웹툰 댓글 게시판에서까지 이런 정치 이야기하지 말자' 등의 반응이다. 이전 정권 때의 문제를 지적하며 현재의 부동산 정책을 옹호하는 발언도 있었다.

이러한 반응은 등장인물의 머리가 깨지는 장면이 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를 뜻하는 '대깨문'을 연상시킨다는 해석에서 비롯된 것으로도 보인다.

이에 반해 '박근혜, 최순실 때는 탄핵 동의하면 좋아요, 이런 게 모든 웹툰 베스트댓글마다 있었다', '정치얘기하지 말라는 사람들이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 정치 얘기를 주도했다. 좌파 종특인듯' 등의 입장을 내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나머지 네티즌들 중에는 '지금 우리나라 정치는 좌우의 이념이 아님. 그냥 서로 반대를 위한 반대를 외치는 인간들 뿐임'이라며 웹툰 댓글창에 정치적 내용이 다뤄지는 것에 불편함을 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