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삼시세끼 어촌편5·사랑의 불시착, tvN 올해 최고 예능·드라마

입력 2020.12.31. 14:54 댓글 0개
[서울=뉴시스] tvN 예능 및 드라마 포스터 모음 (사진 = tvN) 2020.12.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올 한 해 시청자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tvN 예능으로 '삼시세끼 어촌편5'가 꼽혔다. 드라마는 현빈, 손예진 주연의 '사랑의 불시착'이다.

tvN은 31일 올해 시청자들에게 특히 많은 사랑을 받았던 최고의 tvN 드라마와 예능을 정리했다.

먼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으며 K-드라마 열풍을 일으킨 '사랑의 불시착'이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로맨스가 매회 시청자들을 웃고 울린 것.

그 가운데서도 가슴 따뜻해지는 엔딩으로 막을 내린 최종화는 평균 시청률 23%(닐슨코리아, 수도권)를 기록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최고의 1분' 순간 시청률 또한 최종화에서 나왔다.

전초선에서 돌아온 리정혁과 중대원들을 맞이하는 식사 자리에서 표치수(양경원 분)가 새로운 중대장으로 소개되는 장면에서 시청률이 최고 26%까지 올랐다.

시청률에서 기록을 세운 예능은 '삼시세끼 어촌편5'이었다. 5년 만에 다시 뭉친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의 '삼시세끼 어촌편5'는 오랜 기다림에 부응하며 방영 내내 편안한 웃음을 선사했다.

그 가운데서도 시리즈의 원조 이서진이 세 사람을 찾아온 9회는 평균 시청률 14%를 기록, 올해 예능 가운데 가장 높은 시청률을 달성했다.

'최고의 1분' 시청률 역시 9회에서 탄생했다. 네 사람이 정성이 가득 담긴 아침 식사를 마치고 마지막 낚시를 떠나는 유해진을 배웅하는 장면에서 순간 시청률이 18%까지 치솟았다.

20대 인기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신서유기8'20대 시청자, 일명 Z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은 드라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이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익준(조정석 분), 정원(유연석 분), 준완(정경호 분), 석형(김대명 분), 송화(전미도 분) 5인방의 우정과 현실적인 에피소드로 남녀노소 큰 사랑을 받았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20대 최고 시청률 5.9%를 기록했으며, 동시에 올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TVING)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 1위로도 선정됐다.

20대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예능은 '신서유기8'이었다. '신서유기8-옛날옛적에'는 매회 상상을 뛰어넘는 분장과 '훈민정음 윷놀이', '좀비게임'을 비롯한 신상 게임으로 20대 최고 시청률 4.2%를 기록했다.

김수현, 서예지 주연의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참신한 연출과 독특한 소재, 배우들의 호연으로 독보적인 화제를 모으며 콘텐츠영향력지수(CPI)에서 드라마 부문 1위에 올랐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3주 연속 CPI 1위를 달성하며 콘텐츠가 가진 영향력과 화제성을 증명했다. 예능에서는 '삼시세끼 어촌편5'가 8주 연속 tvN 콘텐츠 가운데 CPI 1위를 차지했다.

예능 VOD 부문에서는 국내 유일 어드벤처 버라이어티 '대탈출3'가 1위에 올랐다. '대탈출3'는 이번 시즌 한층 단단해진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의 팀플레이와 이에 맞서는 제작진의 치밀한 설계로 매회 큰 관심을 받았다. 드라마 VOD 부문에서는 '사랑의 불시착'이 1위에 오르며 두터운 팬층을 알렸다.

화제성을 가늠할 수 있는 또 다른 지표인 콘텐츠 특정 부분을 편집한 영상 클립의 경우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유재석을 눈물 쏟게 만든 의료진의 한 마디'가 예능 클립 조회수 1위에 올랐다.

"저는 괜찮습니다"라고 말하는 의료진에 눈시울을 적신 채 말을 잇지 못하는 유재석, 조세호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며 현재 조회수 500만을 돌파했다.

드라마 클립에서는 '사랑의 불시착' 윤세리-표치수의 앙숙 케미를 담아낸 '애증관계 손예진VS양경원! 말빨대결 티키타카'가 845만에 달하는 조회수(유튜브 및 SMR 합산)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CJ ENM 마케팅국 김재인 국장은 "전국민이 힘든 시기를 보낸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시점을 맞아, 31일 자정에는 tvN만의 방식으로 따뜻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새로운 카운트다운으로 시청자분들을 찾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