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몬스타엑스의 선한 영향력…쉬운 우리말 알리기

입력 2020.12.24. 12:19 댓글 0개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가 ‘쉬운 우리말, 바른 한국어’ 영상 캠페인의 코로나19편을 공개했다.

24일, 한류스타 몬스타엑스와 전 세계에 한국어를 전파해 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쉬운 우리말, 바른 한국어’ 영상 캠페인의 코로나19편을 공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사)국어문화원연합회가 함께 제작한 이번 6분 분량의 영상은 ‘코로나19 관련 공공언어’를 주제로 남녀노소 누구나 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퀴즈 형식으로 제작됐다.

이번 영상을 기획한 서 교수는 "각종 대중 매체 및 공문서에서 사용하는 언어 등에서 어려운 외국어가 종종 등장하는데,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을 우리말로 바꿔 나가자는 취지에서 이번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번 코로나19에 관한 주제를 시작으로 향후 올바른 맞춤법, 실생활에서 잘못 사용된 외국어 등을 바로잡는 영상을 꾸준히 제작하여 대국민 캠페인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영상에 직접 출연한 몬스타엑스 멤버들은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해야 하는 공공언어의 특성과 어려운 용어로 인해 쉽게 그 뜻을 알지 못했던 코로나19와 관련된 용어들의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소개했다.

특히 영상 대면(온택트), 선별 검사(풀링 검사), 도보 진료(워킹스루 진료), 연쇄 감염(엔(N)차 감염), 감염병 동시 유행(트윈데믹), 침방울 가림막(스니즈 가드), 다수 전파 환자(슈퍼 전파자) 등을 소개해 국민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했다.

몬스타엑스는 "이런 의미 있는 영상 제작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며, 바르고 쉬운 한국어가 국내외로 널리 퍼지는데 조금이나마 일조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앞서 몬스타엑스 셔누가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코로나19 관련 공공언어’ 캠페인 영상이 국내외로 탁월한 홍보 효과를 보인 바 있다.

이에 K팝 스타와 함께하는 ‘쉬운 우리말, 바른 한국어’을 캠페인으로 확대, 전 세계 한국어 학습자들에게 올바른 우리말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몬스타엑스의 선한 영향력까지 널리 알릴 전망이다.

한편, 몬스타엑스가 참여한 ‘쉬운 우리말, 바른 한국어' 캠페인 영상은 국어문화원연합회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