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최성원 측 "백혈병 치료, 이식 마치고 회복 중···긴급한 상황 아냐"

입력 2020.11.21. 12:38 댓글 0개
[서울=뉴시스]배우 최성원. (사진=최성원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2020.1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배우 최성원 측이 백혈병 치료와 관련해 "현재 회복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별오름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입장을 내고 "보도로 많은 분이 염려와 걱정을 하실 것 같아 현재 최성원씨 상태를 직접 알려드리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며 "최성원씨는 마지막 이식까지 다 마쳤고 현재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 발병 이후 치료를 잘 받아 활동해도 된다는 소견 이후 조금씩 활동을 시작했다"며 "지난 6월 뮤지컬 공연 중 드라마 차기작 확정을 받아서 준비할쯤 정기검진으로 병원을 찾았다"며 "그 과정에서 다시 치료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고 드라마 관계자 및 공연 제작사와 팬분들의 배려로 빠르게 치료를 시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최성원씨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별다른 보도를 하지 않으려 했다"며 "현재 보도된 것처럼 긴급한 상황은 아니며 회복하는 과정에 필요한 혈소판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다. AB+ 혈액을 지속적으로 수혈 받아야 하는 상황은 맞다"고 밝혔다.

또 "저희는 최성원씨가 더 안정적인 심리 상태에서 잘 치료 받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부탁드리는 말씀은 자극적인 단어 사용의 보도와 직접 병원으로 방문하시는 걸 자제해주시고 문의가 필요하다면 회사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저희 소속사 직원 모두 최성원씨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차후 경과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께 전해드리도록 하겠다"며 "많은 걱정과 응원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최성원에게 도움을 주는 방법도 전달했다. 소속사는 "최성원씨가 필요한 혈액은 AB+이며 헌혈 방식은 일반 헌혈 방식과 동일하다. 헌혈소에 혈소판 채혈이 가능한지 문의 후 방문해주시면 된다"며 "방문 후 혈소판 헌혈 지정자 지정하시고 채혈해주시고 헌혈지정자에 관한 정보는 회사로 문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최성원은 지난 2016년 5월 JTBC 드라마 '마녀보감' 방송을 앞두고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치료를 위해 하차, 활동을 전면 중단한 뒤 이듬해 2월 복귀했다.

지난 2007년 뮤지컬 '김종욱 찾기'로 데뷔한 최성원은 2015년 방송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성덕선'(혜리)의 남동생 '성노을'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빅이슈', '절대 그이' 등에도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