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산이 싫다면···광주 도심 속 단풍은 어때

입력 2020.10.29. 10:33 댓글 0개

제철을 맞아 울긋불긋 물이 들기 시작한 단풍. 아무래도 산을 올라야지 가을의 정취를 제대로 느낄 수 있겠지만 가벼운 몸으로 나서기엔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잊고지낸 우리 주위를 조금만 둘러보면 생각보다 단풍을 즐길 수 있는 곳이 많다. 무엇보다 이런 단풍 명소들이 접근성 좋은 도심 곳곳에 자리하면서 지역민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돌아오는 단풍철은 멀리 나가지 않아도 되는 도심속 단풍놀이를 즐겨보는건 어떨까? 사랑방뉴스룸이 광주의 도심 속 단풍 명소들을 추천한다.


#1. 서구 상무지구 5.18기념공원~무각사

사진=블로거 happy0463

광주 서구의 5.18기념공원은 서구민들의 대표적인 쉼 공간이다. 사시사철 뚜렷한 옷을 갈아입는 이 곳은 봄 벚꽃, 여름 초록을 지나 가을 단풍으로 이어진다. 공원 내 두루 심어진 단풍과 은행은 이맘때부터 옷을 갈아입기 시작한다.


사진=오매 광주 공식블로그

생각외로 긴 산책로가 싫다면 이 곳은 어떨까. 기념공원 안에 지어진 사찰 무각사다. 한가을 노랗게 물드는 은행이 절경이다. 수그루가 심어진 덕에 낙엽이 떨어진 곳은 흡사 노란 카펫이 깔린 분위기다.


사진=오매 광주 공식블로그

아름드리 은행과 단풍이 울창한 이곳은 도심 속에도 불구하고 고즈넉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가까운 위치와 접근성이 좋은 점은 물론, 절 특유의 고즈넉한 분위기가 어우러진 덕에 오늘도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2. 동구 계림동 푸른길공원

사진=오매 광주 공식블로그

불과 몇 달 전만해도 이름처럼 푸른빛이 가득 돌았던 푸른길. 옛 광주역~효천역의 폐선된 구간을 다듬어 만든 푸른길공원은 길이 7.9km의 친환경 공원이다.  길이만큼 걸친 행정구역도 많은 가운데 특히 가을 단풍이 아름다운 곳은 계림동 구간이다.


사진=오매 광주 공식블로그

푸른길이 가로지르는 구간 중 계림동 구간은 좌우로 빽빽히 심어진 단풍나무가 인상적이다. 흐드러진 붉은 이파리가 산책로를 가득 메우면서 흡사 단풍 터널을 연상케 한다.


사진=오매 광주 공식블로그

이 같은 단풍 터널은 11월 초~중순부터 장관을 이루기 시작해 12월 초까지 이어진다. 붉은 단풍이 지고 쌓인 낙엽도 만추의 분위기를 곱씹는데 제격이다. 단풍과 함께 즐기는 호젓한 산책은 이미 동네 주민들에게 널리 입소문이 났다.


#3. 남구 양림동 호랑가시나무길

사진=한국관광공사

골목골목 단풍이 스며들기 시작한 양림동. 우일선 선교사 사택 인근의 초록빛도 옷을 갈아입을 채비를 마쳤다. 꽃무릇이 한창 피던 때를 지나 낙엽이 하나 둘 떨어지는 계절을 맞아 양림동이 변하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양림동의 자랑 호랑가시나무길도 점점 붉은 옷으로 갈아입는 중이다. 일대에 심어진 수백그루의 단풍은 가을의 절정 끝에 일제히 낙엽을 떨어트린다. 흡사 붉은 카펫 길이 연상되는 산책로다.


사진=오매 광주 공식블로그

참나무도 잎사귀를 노랗게 물들일 준비중이다. 야트막한 오르막길들이 이어지는 양림동에서 호젓한 산책을 즐기고 싶다면 호랑가시나무길이 제격이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정수연기자 suy@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