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썸머소울·이루리·윤지영, 日 '레코드의 날' 입성

입력 2020.09.28. 18:34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썸머소울, 이루리, 윤지영. 2020.09.28. (사진 = 비사이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인디 가수 썸머소울(Summer Soul), 이루리(Luli Lee), 윤지영이 일본의 최대 아날로그 레코드 행사에 한국 뮤지션 최초로 참여한다.

28일 도쿄에 기반을 둔 아시아 뮤직 레이블 비사이드(Bside)에 따르면 썸머소울, 이루리, 윤지영 등 3명의 여성 뮤지션이 11월3일에 열리는 일본 '레코드의 날' 행사를 통해 소개된다.

현지 바이닐 레코드 브랜드 B333를 통해서다. 한국 뮤지션이 일본 '레코드의 날'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해졌다. '레코드의 날'은 일본 내 유명 아티스트를 비롯해 지브리 스튜디오 사운드 트랙의 첫 LP 등 아날로그 레코드가 일제히 발매되는 일본 내 최대 아날로그 레코드 행사다.

B333은 그동안 '비사이드 K-인디즈 시리즈'(Bside K-Indies Series)를 통해 일본에 한국 인디 음악을 소개해온 비사이드 레이블이 장르와 영역을 확장해 한국 대중음악 뮤지션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는 것을 목표로 론칭했다.

B333은 일본 최대 오프라인 음반 매장 HMV와 협업해 프로모션을 전개할 예정이다. 비사이드는 그동안 우효, 아도이의 쇼케이스를 비롯해 다양한 일본 내 활동을 지원해 왔다. 또 최근에는 검정치마와 일본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기도 했다.

B333 측은 "7인치 바이닐 레코드라는 독특한 방식과 '여성 아티스트' '시티팝' 등 관심도가 높은 기획 테마로 일본 리스너들에게 '가장 특별한 한국음악'을 알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K-팝에 대한 관심을 K-뮤직 전체로 확대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비사이드는 아도이(ADOY), 새소년, 웨터(WETTER), 검정치마, 설(SURL), 아월(OurR) 등 실력 있는 K-뮤직 아티스트의 일본 특별판 음반을 제작해 꾸준히 일본에 소개해 왔다. 또 국내 최대 인디음악 배급사 미러볼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일본 현지에서 K-인디 차트를 제공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