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뮤지컬 '광주', 오월 사적지 브이로그 공개

입력 2020.07.31. 18:19 수정 2020.07.31. 18:19 댓글 0개
민주묘지·기록관 등 찾아 ‘눈길’

뮤지컬 '광주'에서 편의대원 역으로 분하는 서은광이 광주 오월 사적지를 찾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뮤지컬 '광주'가 지난 31일 5·18민주화운동 사적지를 답사한 서은광의 모습이 담긴 브이로그를 공개했다.

서은광은 극중 5·18을 제압하고자 광주에 파견됐지만 시민들이 겪는 참상을 목도한 후 이념의 변화를 겪는 편의대원 박한수 역을 맡았다. 이에 심도 있는 내면 연기를 위해 서은광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국립5·18민주묘지 등을 방문했다.

서은광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해설 프로그램에 참여해 80년 5월을 깊숙하게 들여다보는 한편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진중하게 감상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그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배지를 달고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오월 영령에 묵념하는 등 작품에 임하는 진중하고도 특별한 마음가짐을 드러내 눈길을 모은다.

서은광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기록관과 묘역에 방문하며 공부했는데 너무나 감사하고 뜻깊은 하루였다"며 "답사를 통해 느낀 것을 뮤지컬 '광주'를 통해서 더 많은 분들께 전해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서은광은 아이돌그룹 비투비의 멤버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10~20대 팬들을 보유하고 있어 자연스레 80년 5월 광주의 진실을 널리 알리는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뮤지컬 '광주'는 1980년 광주에 편의대원이 존재했다는 전 CIA요원 김용장과 전 보안부대수사관 허장환의 진술을 토대로 픽션을 가미한 창작 뮤지컬로 오는 10월 9일부터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김혜진기자 hj@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