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청

파란하늘과 과수원이 어우러진 카페

입력 2020.07.31. 11:35 댓글 0개

안녕하세요 여러분~!!

최근 SNS에 초록초록한 교외 카페 다녀왔다는 소식이 많이 보이는 이유가 코로나19 때문에 바깥출입은 망설여지고, 그래도 이렇게 청량한 여름날 집에만 있기는 너~~~~~~무 아쉽기 때문인 것 같아요ㅜㅜ

최대한 사람들이 없는 곳에서 조금이나마 여유를 느끼고 싶은 현대인들의 모습이 투영된 것 이겠죠?

그래서 오늘은 조용하고 한적한 시골마을의 카페를 추천해드릴려고 해요.

파란 하늘과 어울리는 장성카페, 카페드봉봉입니다.

 카페 드 봉봉 

<카페드봉봉 방문 방법>

주소: 전라남도 장성군 진원면 초동길1 / 주차가능!

<대중교통>

광주종합버스터미널 - 카페드봉봉 

택시 이용 24분 거리 (14.9km)

광주역 - 장성역 (무궁화호 28분 소요) 

광주송정역 - 장성역 (무궁화호 13분 소요)

목포역 - 장성역 (ITX-새마을 56분 소요)

익산역 - 장성역 (ITX-새마을 44분 소요)

장성역 - 카페드봉봉

택시 이용 18분 거리 (13.6km)

언뜻 보면, 큰창이 있는 인테리어를 아주 잘 해놓은 듯한 이곳이 바로 카페드봉봉이랍니다^^

바로 옆에 순두부가게가 있어서 처음엔 네비게이션이 알려주는데로 가면서도 이게 맞나 긴가민가 했어요.

하지만,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실 예정인 여러분들. 그곳이 맞습니다ㅎㅎㅎㅎ

길을 따라서 코너를 돌면 주차장이 있어요.

넓은 주차장이니 자차를 이용해서 오신 분들은 그곳에 주차하시면 된답니다~

정말 청량함이 날씨로 표현 된다면 이 날이라고 할 만큼 하늘도 정말 파랗고 날씨가 좋은 날 방문했는데요.

장성핫플 카페드봉봉은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씨보다 저처럼 맑은 날에 가시는 걸 추천드려요

파란하늘이랑 잘 어울려서 너무 예쁘거든요 ㅎㅎ

왜냐하면 바깥에 이쁜 야외테라스가 있거든요!

하늘하늘 불어오는 바람을 느끼면서 커피 한잔 하는 기분 다들 아시잖아요??

인테리어도 감각있게 잘 꾸며져서 인생샷 예약 하실 수 있을 거에요!!

문을 열고 바로 앞에 들어가면 포토존 처럼 보이는 공간과 화장실이 양옆으로 있습니다

카페드봉봉은 옆쪽으로는 마을과 인접하고 있기 때문에 지역민의 일상을 위해 마을 쪽으로는 산책을 금한다고 해요ㅎㅎ

한적한 시골느낌을 만끽하며 산책을 하고 싶은 분들은 마을 쪽 말고 옆에 과수원 쪽 길로 가시는 걸 추천드려요~!!

카페드봉봉은 노키즈존은 아니네요.

하지만 다른 손님에게 피해주는 행동은 금하고 있습니다^^ 당연한 상식이겠죠?

카페드봉봉은 평일엔 오후 8시 50분까지, 주말엔 오후 10시까지 영업한답니다~

카페드봉봉의 메뉴판인데요.

저는 아이스아메리카노와 얼그레이홍차를 시켰어요.,

시그니처메뉴로는 말차라떼가 있는데 다른 테이블 보니 많이들 시키시더라고요ㅎㅎ

제가 앞서 바로 옆에 순두부가게가 있었다고 말씀 드렸는데요.

초동순두부 영수증을 가지고 오면 모든 음료가 1000원 할인 된다고 하네요.

식사를 옆에서 하고 카페를 방문해도 너무 좋을 것 같아요.

특히나 요즘은 더워서 어디 돌아다니기도 싫잖아요.

매콤한 순두부찌개 먹고 카페와서 달달한 디저트 먹으면 완벽한 단짠의 조화~><

카페드봉봉에는 마카롱과 케이크 등 다양한 종류의 디저트도 있었어요ㅎㅎㅎㅎ

 저는 당근케이크도 하나 주문했답니다. 

카페 인테리어는 정말 신경을 많이 쓰신게 느껴질만큼 이뻤어요ㅜㅜ

큰 창으로 넓은 과수원과 파란 하늘이 한눈에 보였고요.

의자도 다양하게 있어서 각자가 편한 스타일 의자에 앉으시면 될 것 같아요.

창문넘어 예쁜하늘과 과수원을 바라보고 있으면 정말 소확행이 느껴져요!!ㅎㅎㅎㅎ ><

특이한 점은, 카페 내부 곳곳에 식물들이 있다는 거에요.

천장에 걸린 것, 작은 화분, 큰 화분 초록초록한 식물들이 함께 있으니 더 근교에 놀러나온 듯한 기분이 커지는 느낌이였어요.

식물인테리어는 어디든 어울리죠~!@

또 뒷쪽으로 가시면 넓은 창이 하나가 더 나오는데요~

앞은 이쁜 화단이 보여서 두런두런 이야기하며 앞의 풍경을 구경해도 참 평안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매장은 넓은 편이지만, 의자나 테이블 간의 간격이 넓어서 서로 대화의 프라이버시가 잘 지켜질 것 같더라고요.

가뜩이나 코로나땜에 사람들과 띄어앉아야 하는데 최적인것 같았어요 ㅎㅎ

전체적으로 조용하고 잔잔한 분위기라서 옆에서 책을 읽고 계시는 손님들도 계셨어요.

제가 주문한 당근케이크와 얼그레이 홍차 아메리카노가 나왔습니닷!!

아메리카노는 산미가 강하지 않고 고소한 맛의 원두 맛이였어요.

얼그레이 홍차도 역시 맛없없(맛이 없을수 ​없다) 이였구요 헤헤

당근케이크는 나오자마자 너무 놀라서 이건 찍어야해! 하면서 사진을 찍었는데요.

아메리카노 잔이 긴 편이였는데 거의 절반을 차지 할 정도의 크기와 길이를 자랑했거든요.

간단한 디저트 하나 먹어야지 ~ 하면서 시킨 건데 너무 커서 놀랐고 크림과 시트도 고소하고 달달해서 순삭한 디저트였습니다. 

너무 커도 다 먹을 수 있다!!

언택트가 중시되는 요즘, 사회적 거리두기 하면서 잠깐 장성으로 드라이브 다녀오는 건 어떠세요?

큰 창으로 보이는 파란 하늘을 보며 인생샷도 찍고, 맛있는 커피와 디저트도 즐겨보세요.

저는 다음에도 더 좋은 공간, 더 가고 싶은 전남 명소 데리고 찾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