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맹글당] "부채는 어떻게 맹그러지냐잉?"

입력 2020.07.29. 17:16 댓글 4개

더운 여름 속 현대 문물의 이기에 밀려 점점 자리를 비켜주고 있는 부채.

선조들의 한여름 벗 역할을 톡톡히 해주던 부채를 우리는 어떻게 기억하나요?

오늘의 맹글당은 55년 부채제작 외길인생 담양 김대석 명인의 제작과정을 담았습니다. 최여정기자 lovesunyj@srb.co.kr 정수연기자 suy@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