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전참시’ 의리녀 홍진영, 허경환 트로트 도전 지원사격

입력 2020.06.30. 12:47 댓글 0개

가수 홍진영이 허경환 돕기에 나섰다.

홍진영은 27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허경환의 유튜브 채널 게스트로 깜짝 등장했다. 본 촬영 시작 전 홍진영은 허경환의 채널을 구경하며 “구독자에 비해 게스트가 너무 화려한 것 아니냐”며 농담을 건네며 절친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허경환은 홍진영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허경환은 “처음 봤을 때 지인의 생일이어서 노래방에서 처음 만났다. 아무도 안 시켰는데 가수가 노래를 부르는 모습에 감동했다”고 밝혔고 홍진영은 “오빠가 옆에서 대화를 하고 있어서 제가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못 봤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경환 오빠가 모 배우와 이야기를 하면서 작업을 걸고 있었다. 그런데 그 언니가 발을 올려서 발톱을 깎았다”며 웃음 가득한 사연을 공개했다.

촬영이 끝난 후 허경환과 홍진영은 매니저들과 함께 식사 자리에 참석했다. 육회와 차돌박이, 수육 김치, 거북손 등 화려한 메뉴를 대접한 허경환은 홍진영에게 “부탁만 하는 것 같아 미안하지만 ‘자이자이’ 이후로 다른 곡이 없다. 트로트 시장이 너무 핫하고 포화상태인 것 같아 걱정이다”고 말했고 홍진영은 허경환의 지원군으로 나섰다.

홍진영은 “김신영 언니도 트로트 시장에 도전해 활동하고 있다. 둘째 이모 콘셉트로 활동하고 있는 신영 언니는 팬들을 ‘조카’라고 부른다. 콘셉트를 잡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고 허경환이 원했던 자신의 자작곡 ‘달리거나 웃거나’를 일부 공개했다. 두 사람은 허수아비, 허송세월, 허이짜 등 허경환의 활동명 후보를 정했고 마지막으로 ‘허넘버’가 선정됐다. ‘허넘버’라는 이름에 맞춰 렌트 콘셉트까지 구상해낸 허경환과 홍진영은 다음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