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담양 플라타너스 별빛·달빛길 야간경관 '톱100'

입력 2020.04.09. 13:07 댓글 0개
[담양=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 담양 플라타너스 별빛·달빛길.

[담양=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 담양의 플라타너스 별빛·달빛길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야간 경관 100선(選)에 이름을 올렸다.

관광공사는 침체된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올해 2월 중순부터 선정 작업에 착수, 전국 지방자치단체 추천과 SK텔레콤 T맵 야간시간대 목적지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매력도, 접근성, 치안·안전, 지역 기여도를 종합해 최종 100곳을 선정했다.

죽녹원 앞 영산강 문화공원 일원에 마련된 300m 길이의 별빛·달빛길은 아름다운 플라타너스나무 아래 별이 쏟아지는 조명 연출과 스토리가 담긴 로고젝터(바닥에 특정 로고나 문구를 투영해 주는 장치)를 곳곳에 설치해 별이 쏟아지는 길을 음악을 감상하면서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

분수광장 옆에 마련된 초승달 포토존에는 사진을 찍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군 관계자는 9일 "플라타너스 별빛·달빛길이 국내 야간경관 100선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100선 선정을 계기로 더 많은 관광객이 플라타너스길을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 플라타너스 별빛·달빛길은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해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남도 맛기행 '죽녹원 일원 야간경관 조명 콘텐츠사업'으로 조성했으며,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감상할 수 있다.

[담양=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 담양 플라타너스 별빛·달빛길.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