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립박물관 33년만에 새단장···3월 재개관

입력 2020.02.17. 14:08 수정 2020.02.17. 14:08 댓글 0개
내달 광주역사민속박물관 재개관
광주읍성 등 근대역사 전시실 조성

광주시립민속박물관이 33년만에 '광주역사민속박물관'으로 이름을 바꿔 3월31일 재개관한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1987년 문을 연 민속박물관은 2017년부터 개보수를 진행, 현재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이번 개보수로 박물관의 전시 내용이 대폭 개편돼 30여년간 남도지방의 민속문화를 소개하던 공간에서 광주역사를 남도민속과 함께 전시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박물관은 전시 공간 개편에 걸맞은 새 이름을 찾기 위해 각계 전문가들로 명칭변경위원회를 꾸려 4차례 논의하고 시민 의견수렴을 위해 지난 2월초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시민 선호도 조사결과 응답자의 55%(874명)가 광주시립민속박물관의 새 이름으로 광주역사민속박물관을 꼽았다. 시립박물관 27%와 기존 명칭유지 16%가 뒤를 이었다.

'역사민속박물관'은 전시내용 개편에 대한 지역사회의 기대감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파악된다.

광주시립민속박물관은 이번 개보수를 통해 그동안 남도민속을 전시해온 1~2층 전시실을 최신기법을 적용한 민속전시실(1층)과 조선시대 이후 광주역사를 소개하는 광주근대역사실(2층)로 조성했다.

특히 광주근대역사실은 1900년대 사라진 광주읍성을 복원하고 1920~30년대 충장로 거리재현을 통해 일제강점기의 생활상과 주요 사건을 소개한다. 광복 후 역사는 금남로를 매개로 도시개발과정의 애환과 5·18민주화운동 등 굵직굵직한 사건을 다룬다.

김오성 시립민속박물관장은 "새 이름을 찾는 과정에서 광주시의 위상에 부합하는 독립된 역사박물관 건립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등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며 "새 이름에 걸맞은 역사분야 인력을 충원하고 유물수집, 시설의 점진적 개선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