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최고명필' 학정 이돈흥 별세, 서예대가

입력 2020.01.18. 12:18 댓글 0개
학정(鶴亭) 이돈흥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한국 서단의 명필로 손꼽히는 학정(鶴亭) 이돈흥씨가 18일 별세했다. 향년 74.

지병으로 투병하던 중 이날 오전 운명했다.

전남 담양 출신인 학정은 신세대 '타이포족'과 중장년 '붓글씨족'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현대 서예의 진수를 보여줬다. 서예의 전통과 정신을 지키기 위해 후학 양성에 매진했으며 1만명이 넘는 제자들이 중견 서예가로 활동하고 있다.

학정은 20세 아버지의 권유로 송곡(松谷) 안규동을 찾아가 서예에 입문했다.

원교(圓嶠) 이광사와 추사(秋史) 김정희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학정체'라는 독자적인 서체를 이뤘다. 베이징대학교 서법예술연구소 객좌교수와 주한 중국대사관 중국문화원 고문으로 활동하는 등 한·중 서예 교류에도 기여했다.

【광주=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충장로 입구에서 진행된 집중유세에서 학정 이돈흥 작품 '국민통합'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04.18.since1999@newsis.com

조선대병원 장례식장 제1분향소, 발인 20일.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