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현우·이여진 15일 결혼···'질투의 화신' 현실판

입력 2019.12.15. 09:51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김현우(왼쪽), 이여진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SBS 김현우(40) 앵커와 이여진(32) 기상캐스터가 결혼한다.

김 앵커와 이 기상캐스터는 15일 서울의 어느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사내 커플로 사랑을 키웠으며, 부부의 연까지 맺게 됐다.

2016년 방송된 SBS TV 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현실판으로 불리고 있다. 마초 성격의 기자 출신 앵커 '이화신'(조정석)이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다. 실제로 김 앵커는 조정석이 연기하는데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앵커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과를 졸업하고 2015년 SBS 공채 13기 기자로 입사했다. SBS '8뉴스'의 앵커로 활약하고 있다. 이 캐스터는 서울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KBS 부산 총국, 뉴스Y를 거쳐 SBS 기상캐스터로 활동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