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바람타고 훨~훨~ 오늘 연 날리러 가볼래?

입력 2019.12.02. 14:47 수정 2019.12.07. 08:53 댓글 0개
영산호관광지 농업테마공원서
연 연구가 창작연 시연 등 ‘다채’
전남농업박물관은 7일 영산호관광지 농업테마공원에서 '전국 민속 연날리기 대회'를 개최한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농업박물관은 7일 영산호관광지 농업테마공원에서 '전국 민속 연날리기 대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일반인 및 초등생을 대상으로 남도 전통 민속문화를 계승 발전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농업박물관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500여 명이 참가하는 '연날리기 대회'는 식전행사, 개막행사, 본행사, 부대행사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식전행사는 서울, 경기, 경남 등 전국 전통 연 연구가 10명이 줄 연과 단독 연 5종의 창작 연날리기 시연을 한다.

개막식에 이어 본행사에서는 액막이 연날리기와 일반부, 학생부 경합이 이뤄진다.

액막이 연날리기는 초청 내빈 가운데 약 10여 명이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나 '송액영복(送厄迎福)' 등 문구가 새겨진 액막이연을 날리며 올해의 나쁜 액을 보내고 새해 복을 기원한다.

이어 펼쳐지는 연날리기 경연은 일반부와 학생부로 나눠 치러진다.

사진=뉴시스

일반부는 연줄 끊기, 학생부는 멀리·높이 날리기로 순위를 결정한다. 각각 A·B조로 나눠 단판 토너먼트로 진행한다.

시상금은 일반부 1위 100만 원, 2위 50만 원, 3위 2명 20만 원, 장려상 4명 10만 원, 왕위전(일반부) 1위 30만 원이다. 또한 학생부는 1위 1명, 2위 2명, 3위 3명 각 10만 원 상당의 상품권과 전남지사 상장을 수여한다.

부대행사로 전국에서 참여한 초등학교 1~6학년생 약 50명을 대상으로 '연 만들기 체험'과 '이순신 신호연'을 비롯한 전통 연, '호남 연' 등 총 100점에 달하는 다양한 종류의 연을 전시한다.

참가 신청은 개인 또는 단체로 대회 당일 현장에서 접수한다. 참가비는 일반부 1만 원, 학생부는 무료다.

이종주 관장은 "해마다 전국 연날리기 대회를 개최해 연 애호가와 도민에게 연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도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에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