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완도출신 '한국 리얼리즘 만화 대표' 이희재의 50년 만화인생

입력 2019.11.08. 10:17 수정 2019.11.08. 10:18 댓글 0개
만화웹툰 평론선 '이희재'
‘만화도 예술로서
삶의 질에 기여하는
사회적 형식이어야"
이희재 정신 담아내
1988년 ‘악동이’ ‘한국만화상’
사전검열에 항의해 수상 거부
만화웹툰작가평론선 '이희재'

대한민국 만화 역사에 리얼리즘 만화를 개척한 이희재 작가에 관한 평론이 나왔다.

커뮤니케이션북스가 이희재 작가의 50년 만화 인생을 담은 만화웹툰작가평론선'이희재'를 펴냈다.

'만화도 예술로서 삶의 질에 기여하는 사회적 형식이어야 한다'는 이 작가의 철학이 한국 만화사에 어떠한 족적을 남겼는지 살펴볼 수 있다.

이 작가는 1952년 전남 완도 인근 신지도 출생이다. 역사만화의 대가 김종래 작가 문하생으로 만화 인생을 시작했다.'실제 존재하는 이야기에 힘이 있고, 만화는 우리가 발을 디디고 사는 현실을 담는 그릇'이라는 철학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1981년 단행본 출판만화 '명인'과 '억새'로 데뷔했고 1983년 만화잡지 '보물섬'에 대표작 악동이를 연재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이후 1986년 만화잡지 '만화광장' 창간과 함께 단편 '간판스타' '성질수난' '운수좋은날' '승부' '왕과 졸개' '새벽길'등을 통해 리얼리즘 만화를 개척해왔다.

1987년에는 '나의 라임오렌지 나무', 1992년 '저 하늘에도 슬픔이'와 '아홉살 인생', 2002년 '무기 팔지 마세요' 등을 펴냈다.

1980년대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어린이 만화 '악동이'는 동네 골목대장들의 이야기 속에 당시 군부독재 체제를 향한 비판적인 내용을 녹여내인기를 끌었다.

대중적 인기와 내용면 모두에서 성공을 거둬 수작(秀作)이라는 평을 받는다. 악동이는 2008년 신화와 전설 등을 소재로 다루는 판타지 교육만화 '아이코 악동이' 시리즈로 재탄생하기도 했다.

책은 이 작가의 작품을 '현실의 모순을 담고 있지만 선언적이거나 교훈을 강제하지는 않는다'고 평한다. 또 '당시 성인 만화에서 보여 주는 역동적 앵글이나 칸 연출을 보여 주지는 않고 인물들이 전달하는 감정선과 칸과 칸에서 보이는 명암 연출 등으로 말보다 깊은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한다.

작가는 참여만화가로도 알려져 있다. 1988년에는 '바른만화연구회'의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 우리만화발전을 위한 연대모임(우만연) 회장을 맡기도 했다.

특히 1988년 '악동이'로 한국도서잡지주간신문윤리위원회가 주는 '한국만화상' 수상자로 결정됐음에도 만화원고에 대한 사전검열에 항의하며 수상을 거부한 바 있다.조덕진기자 mdeung@srb.co.kr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