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외수·전유성이 양림동을 찾는 이유는?

입력 2019.10.15. 15:46 댓글 0개
이외수 작가. 사진=뉴시스DB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이외수 작가와 개그맨 전유성을 만날 수 있는 광주 대표 인문학 축제 '굿모닝 양림'이 막을 올린다.

광주 남구는 18일부터 31일까지 '제9회 굿모닝 양림 축제'가 양림동 곳곳에서 펼쳐진다고 15일 밝혔다.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전시와 공연, 인문강의, 경연, 체험 마당으로 구성됐다.

축제의 서막을 여는 전시 프로그램은 다형 김현승 시인의 아카이브 전과 양림동 출신 화가 12명의 작품 전시회가 펼쳐진다.

양림동 대표 예술가인 한희원 작가의 골목전시회, 미디어 아트 작품 20점을 선보이는 숲속 미디어 아트도 선보인다.

그림으로 보는 가을 이야기전, 판화로 본 양림, 정크아트 작품전, 노여운·양경모·조현택 작가의 서양화 및 회화 작품, 설치미술전도 관람할 수 있다.

18일부터 20일까지 3일 동안은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이 관객을 만난다.

록그룹 백두산과 뮤지션 양하영 등이 함께하는 가을 숲속 음악회를 비롯해 음악과 연극을 통해 항일운동을 만나는 친일항일음악극 동행, 대중가수 구창모씨와 서영은, 장은아씨 등과 함께하는 공개방송, 가을 하늘을 수놓을 클래식 공연 및 추억의 DJ박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축제 기간에는 인문강의 분야에서 문화예술계 유명 인사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개그맨 전유성. 사진=뉴시스DB

19일에는 소설가 이외수 작가가 양림동 오웬기념각에서 '만물이 스승이다'라는 주제로 무대에 오른다. 20일에는 1세대 코미디언으로 희극계 대부로 불리는 개그맨 전유성이 같은 장소에서 대중들과 함께 거꾸로 바라본 세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밖에 축제 참가자들이 경연을 펼치는 전국 시낭송 대회와 어린이 사생대회가 19일 양림동과 사직공원 일원에서 펼쳐진다.

사직공원 입구와 양림쉼터, 펭귄마을 입구 등지에서는 18일부터 20일 사이에 축제 참가자들의 체험을 위한 가을 숲속 시인의 책방 및 가을에 보내는 X-mas 카드, 역사문화마을 테마투어,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100년 역사문화 탐방, 전통차실 등이 운영된다.

남구 관계자는 "굿모닝 양림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육성 축제로 선정될 만큼 경쟁력을 갖춘 광주 대표 인문학 축제이다. 양림동에서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가을 분위기를 만끽하면서 마음의 여유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