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0월 18일 혁신도시에서 VR/AR 체험 맘껏하세요

입력 2019.08.25. 08:46 댓글 0개
빛가람 혁신도시 페스티벌 10월 18~19일 개최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전남 나주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자리잡은 한국전력 사옥. 사진은 지난 23일 오후 항공촬영. 2015.06.24. (헬기조종=박창순 광주소방항공대장·이정곤 기장) hgryu77@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도는 오는 10월18∼19일 나주 빛가람동 호수공원 일원에서 ‘화합, 에너지, 4차 산업혁명, 지역혁신성장’을 콘셉트로 제5회 빛가람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열린 빛가람 페스티벌은 그동안 이전 공공기관의 자체 문화행사, 체육대회 등 일회성 프로그램으로 운영돼 참여율이 낮고, 인지도가 낮았다.

이에 따라 올해는 기존의 페스티벌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 및 가족, 지역민이 함께 하는 노래자랑, 가족 걷기대회, 드론체험 등 화합의 장으로 치를 계획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4차 산업혁명 심포지엄 ▲플래시몹, 풍물놀이 등 식전 공연 ▲공공기관과 연관기업, 혁신도시 입주기업의 제품 전시회 ▲부대행사 등이다.

전시회에서는 드론, VR·AR, e-모빌리티, 전기차, 수소차 등 분야별로 전시·체험(제작), 시뮬레이션, 콘텐츠 가상 체험 등이 진행된다.

걷기대회는 빛가람동 호수공원 2.4㎞ 구간 4개소 지점에서 버스킹, 플래시몹, 전통공연, 경품 추천 행사를 연계해 추진한다.

22개 시군의 친환경우수농산물 직거래 장터에서는 시범사업으로 무인 판매를 실시하고 남은 농산물은 걷기대회 경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한전에서 추진하는 지역 친화형 상생 프로그램인 청년창업 플랫폼 ‘메이커 나주’도 제품 판매 및 체험 프로그램 운영에 나선다.

윤영주 전남도 혁신도시지원단장은 “종전의 보여주기식 행사를 지양하고, 원도심과 혁신도시민 간 협력, 외부 방문객 유입 확대 등 지역 차원의 페스티벌 운영 기틀을 마련하겠다”며 “남은 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아이템을 발굴, 문화예술과 미래산업을 융복합하는 차별화된 빛가람 혁신도시축제로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