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송유빈·김소희 "불법 사진유출 당황, 팬들에게 죄송"

입력 2019.08.24. 19:17 댓글 0개
송유빈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송유빈(21)과 김소희(24)가 과거 사진이 유출된 것과 관련 나란히 심경을 전했다.

두 사람이 키스하고 있는 사진이 온라인에 떠돌면서 한 때 연인 사이였음이 밝혀졌고 동시에 사생활 침해 우려가 불거졌다.

송유빈은 “가수라는 꿈을 이루어냄과는 다르게 제 눈앞에는 현실이라는 벽이 닥쳐있었다. 그러던 중 저는 같은 회사(뮤직웍스) 동료(김소희)를 만났고 힘든 시기에 서로에게 의지하며 힘이 돼주곤 했다"고 24일 소셜미디어에 적었다.

하지만 “서로는 또다시 현실이라는 벽 앞에서 멀어지게 됐고, 처음 알고 지내던 동료 사이로 다시 돌아가게 됐다”고 전했다.

이날 유출된 사진에 관해서는 “누군가가 어떠한 이유로 어떻게 유출을 했는지에 대해서 원망하진 않는다”면서 “다만 그 사진을 보고 실망하셨을 팬분들과 저를 아껴 주시던 주변 분들에게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뿐이다. 저 때문에 큰 피해를 입으신 김국헌 형과 김소희 누나께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송유빈은 이날 오후 6시 자신과 그룹 ‘마이틴’으로 활동한 김국헌과 결성한 유닛으로 ‘블러리’를 공개했다.

김소희도 이날 소셜 미디어에 송유빈과 힘들었던 시기에 응원하고 위로해주며 만남을 가졌고 친한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소희

사진에 관해서는 “알 수 없는 경로를 통해 퍼진 사진으로 인해 저도 너무 당황스럽다. 이 일로 인해 응원해주시는 많은 팬분들께 걱정 끼쳐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했다.

뮤직웍스는 이날 “두 사람은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라고 확인했다.

사진 유출에 관해서는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온라인 상에서의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면서 “이후 선처 없이 법률적 모든 조치를 취해, 가수를 보호할 것”이라고 했다.

송유빈은 엠넷 ‘슈퍼스타K6’ 출신으로 마이틴 멤버로 활약했다. 이 팀은 최근 해체를 공식화했다. 엠넷 ‘프로듀스X101’를 통해 결성된 ‘엑스원’ 멤버로 뽑히지는 못했지만, 이 프로그램 출연으로 주목 받았다.

엠넷 ‘프로듀스101’ 출신인 김소희는 그룹 ‘CIVA& ‘아이비아이’ 등에서 활동했다. 최근 뮤직웍스를 떠났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