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오세요

입력 2019.08.23. 11:32 수정 2019.08.23. 11:50 댓글 0개
세계마당페스티벌 시작 막 올라
매주 금·토·일 문화예술 ‘풍성’
근대역사공간·케이블카 경쟁력
게미진 음식 더해 입·눈·귀 즐거워

오는 30일부터 목포 원도심 일원에서 개최되는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을 시작으로 '목포(愛)가을(藝)페스티벌(樂)'의 막이 오른다.

23일 목포시에 따르면 '목포(애)가을(예)페스티벌(락)'은 목포시가 문화와 예술의 도시 목포의 가을 문화예술축제 행사를 하나로 모아 브랜드화한 것으로 9월부터 10월까지 매주 금·토·일에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극단 갯돌과 세계마당아트진흥회가 주최하는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그동안 마당극, 인형극, 마임, 탈놀이, 국악, 서커스, 콘서트, 로컬스토리 등 다양한 퍼포먼스로 대중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왔으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우수한 순수민간예술축제로 손꼽히고 있다.

2018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08.31.유달예술타운)

올해 19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30일부터 9월1일 까지 3일간에 걸쳐 해외초청 9팀을 비롯해 54개팀이 원도심 길거리 마당무대에서 판을 벌인다.

30일 개막놀이 '별난만세'에서는 목포의 근대시민을 재현한 거대인형과 현재의 시민이 함께 목포 4·8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유쾌하고 신명나는 난장을 연다.

지난해 목포의 정체성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큰 인기를 모았던 '목포 로컬스토리'는 올해는 고하도 감화원터, 조선미곡창고, 양동교회, 대반동 방파제 등 총 4곳에서 열려 목포의 근대역사문화 스토리와 어우러진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에 이어서 올 가을 목포에는 매주마다 다른 컨셉의 다채로운 문화예술행사가 펼쳐진다.

왕년의 목포축제(9월6~8일), 목포문화재야행(9월20~22일), 목포항구축제(10월3~6일), 서산동 연희네슈퍼 일원에서 열리는 골목이 춤춘다(10월18~20일), 북항노을축제(10월25~27일), 매주 주말 버스킹 공연 등 낭만항구 목포는 가을 내내 풍성한 볼거리로 관광객을 맞는다.

'목포(愛)가을(藝)페스티벌(樂)'은 맛의 도시 목포의 게미진 음식, 아름다운 다도해와 섬, 근대역사문화공간, 그리고 9월6일 개통하는 해상케이블카와 함께 목포가 서남권 관광거점도시로 도약하는 또 하나의 경쟁력 있는 자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목포시 관계자는 "올 가을 목포에 오시면 맛있는 음식에 입이 즐겁고, 해상케이블카와 목포가을페스티벌로 눈과 귀가 즐거워 질 것"이라며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오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목포=박만성기자 mspark214@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