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대표 배우들, 한 무대 오른다

입력 2019.08.19. 14:50 수정 2019.08.19. 14:51 댓글 0개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 합동공연
‘바냐 아저씨’21~24일 궁동예술극장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가 열세번째 합동 공연을 갖는다.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는 21~24일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 오후 4시 궁동예술극장에서 '바냐 아저씨'를 무대에 올린다.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 합동공연은 지난 2007년 첫 공연을 시작으로 그동안 고전명작을 선보이며 시대를 초월해 공감할 수 있는 주제와 인간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 욕망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관객에 선사했다. 또 배우들은 정기적 공연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았다.

이번 공연은 열세번째 무대로 러시아 대문호 안톤체홉의 '바냐 아저씨'를 원작으로 한다. '바냐 아저씨'는 1899년 출판된 작품으로 권력의 허상과 사랑의 아픔을 보여주며 현대 사회에서 자주 마주치는 갈등을 묘사한다.

무대는 양승걸씨가 각색, 연출하며 오설균, 정경아, 노희설 등 지역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연기한다.

관람료는 전석 2만원이다. 문의 010-9440-9391.

김혜진기자 hj@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