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학생운동회관, 광복절 등 공휴일에도 운영

입력 2019.08.12. 15:32 댓글 0개
학습실 개방, 실사모형 기획전 등 다양한 체험 제공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이 광복절 등 공휴일에도 회관학습실을 개방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공휴일 개방은 올해 하반기부터 실시되며 광복절을 포함, 개천절(10월3일), 한글날(10월9일), 성탄절(12월25일) 등이 대상이다. 2019.08.12 (사진=광주시교육청 제공)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이 광복절 등 공휴일에도 회관 학습실을 개방하기로 했다.

공휴일 개방은 올해 하반기부터 실시되며 광복절을 포함, 개천절(10월3일), 한글날(10월9일), 성탄절(12월25일) 등이 대상이다.

회관 이용자 편의를 위한 조치로, 시설물 자체 점검과 근무 인원 확충을 통해 운영될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이 주는 평화와 감동 재현을 주제로 광주통일관 주관 4·27 남북정상회담 실사모형(디오라마) 기획전을 9월11일까지 열어 통일에 대한 염원과 역사적 의미를 다시 한번 고찰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등 회관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체험공간과 휴식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12일 김권삼 관리과장은 "주말을 맞아 학생들과 시민들이 많이 방문하고 있으며 디오라마 기획전을 관람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등 큰 호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회관을 찾아오는 시민들이 유익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서관과 학습실(열람실)은 평일과 토·일요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 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된다. 휴관일은 매월 1·3주차 월요일과 설·추석 연휴다.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이 광복절 등 공휴일에도 회관학습실을 개방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공휴일 개방은 올해 하반기부터 실시되며 광복절을 포함, 개천절(10월3일), 한글날(10월9일), 성탄절(12월25일) 등이 대상이다. 2019.08.12 (사진=광주시교육청 제공)photo@newsis.com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