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아인·유재명, 범죄 뒤처리하다가···영화 '소리도 없이'

입력 2019.07.23. 17:51 댓글 0개
유재명(왼쪽)·유아인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유아인(33)·유재명(46)이 영화 '소리도 없이'에 캐스팅됐다. 범죄조직 뒤처리를 하며 살던 사람들이 의뢰를 받고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다.

유아인은 '태인'이다.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다 인생의 모든 것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사건을 마주한다.

유재명은 태인의 파트너 '창복'이다. 매 순간 선택의 갈림길에 서는 인물이다.

신예 홍의정 감독의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SF 단편 '서식지'를 선보인 바 있다. 이달말 촬영에 들어간다. 내년 개봉 예정.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