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나태주 시인에게 듣는 인문학

입력 2019.07.22. 10:21 수정 2019.07.22. 10:21 댓글 0개
국립광주박물관, 오는 8월 3일 특강

국립광주박물관는 오는 8월 3일 대강당에서 ‘풀꽃 시인’으로 알려진 나태주 시인을 초청해 인문학 특강을 벌인다.

이번 특강 주제는 ‘시(詩)가 사람을 살립니다’다.

나 시인은 대상에 대한 치밀한 관찰력과 사색, 천진하고 참신한 착상, 전통적 서정성을 바탕으로 자연의 아름다움 등을 노래하는 시인으로 유명하다. 시인이 창작한 수많은 시 가운데 ‘풀꽃’, ‘사는 일’, ‘촉’ 등을 대표작으로 꼽을 수 있는데, 몇 작품들은 교과서에 수록돼 있다.

특히 ‘풀꽃’은 “자세히 보아야 사랑스럽다/오래 보아야 예쁘다/너도 그렇다”라는 단 3연만으로 구성돼 있으나 읽는 이들에게 진한 감동과 포근한 위로를 전해준다.

나 시인은 1945년 충남 서천군에서 태어나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본격적으로 문단 활동을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2007년 공주 장기초등학교 교장을 끝으로 퇴임할 때까지 교육계에 몸담았으며, 정년퇴임 이후에는 공주문화원 원장과 충남문화원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강연은 국가정책정보협의회의 찾아가는 인문학강연 지원 사업으로 선정돼 마련됐다.

이번 인문학 특강 참여 신청은 국립광주박물관 누리집(gwangju.museum.go.kr) 통합예약 또는 전화로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없다.

국립광주박물관 관계자는 “나 시인의 강연과 더불어 정악대금 연주의 진수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며,“시인과 광주·전남 시도민과의 대화의 장을 자연스럽게 마련하는 한편, 일부 참여자에게는 작가의 시집 증정 이벤트로 마련돼 있으니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