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늘밤 금남로는 K-POP의 향연

입력 2019.07.11. 06:03 댓글 5개
코요테·김연자 등 국내 정상급 가수들 출연
개회식 하이라이트 '물 합수식' 행사 리허설
금남로 일대는 '물·빛·흥' 한마당 잔치 개최
【광주=뉴시스】 광주세계수영대회 전야제가 열리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야경. (사진=수영대회 조직위 제공)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대회 유치 후 꼬박 6년 동안 준비해 온 지구촌 수영축제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K-POP과 문화공연 등이 어우러진 전야제를 계기로 분위기가 달아오른다.

11일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수영대회 성공 개최와 붐 업 조성을 위해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5·18민주광장과 금남로 일대에서 전야제를 개최한다.

2시간여 펼쳐지는 전야제는 K-POP의 향연이다.

1부에서는 코요테, 매드크라운, 이하이 등이 2부에서는 달수빈, 김연자, 위너 등 국내 정상급 가수들이 출연해 흥겨운 노래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1부와 2부 사이에는 12일 개회식 하이라이트인 '물 합수식' 리허설이 광장 분수대에서 펼쳐진다.

물 합수식은 각국의 물이 민주, 평화, 인권의 도시 광주에서 합쳐져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모색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5·18민중항쟁의 중심이었던 금남로에서도 한마당 잔치가 열린다.

'물·빛·흥'이라는 주제 아래 오후 4시부터 9시30분까지 펼쳐지는 금남로 행사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팝페라, 아프리카 타악, 7080통키타, 버스킹 등을 비롯해 주먹밥 만들기와 수리달이 부채 만들기 등 각종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광주시와 조직위는 전야제 행사를 위해 일부 도로를 통제할 예정이다.

11일 오전 9시부터 자정까지 금남로 3가(금남공원)부터 금남로 1가 도로(전일빌딩)가 전면 통제하고, 금남로 1가 분수대 앞 원형도로는 오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차량을 통제한다.

역대 최대 규모인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는 194개국에서 2639명의 선수들이 참가하며 오는 12일 개막해 28일까지 열린다. 선수권대회 후에는 수영동호인들이 참가하는 마스터즈대회가 8월5일부터 18일까지 치러진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5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