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무안국제공항 출발 외국인 `남도한바퀴' 시동

입력 2019.06.24. 17:17 댓글 0개
【광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2일 금호고속에 따르면 20~30대 젊은 층 공략을 위해 코스를 재조정한 관광지 순환버스 '남도한바퀴'가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금호고속이 지난달 31일까지 집계한 결과 2주간 총 2000여명(회당 33.6명)이 남도한바퀴를 이용했고, 주말 평균 16개 코스 중 11개 코스가 매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2018.04.02 (사진=금호고속 제공) lcw@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도가 무안국제공항 이용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관광지 광역 순환버스 ‘남도한바퀴’ 특별 여행상품 운영에 들어갔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외국인 대상 남도한바퀴’ 상품은 무안공항 해외 정기노선 도착 시간과 연계해 지난 21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매주 1회, 1박 2일(금~토요일)코스로 운행한다.

주요 일정은 첫 날인 금요일 무안공항에서 출발해 목포에서 숙박하고 다음날 토요일 영암 F1 카트 체험과 기(氣) 무예체험, 농업박물관 남도음식 체험에 이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해남 대흥사 관람 후 두륜산 케이블카 탑승 등 체험 위주다.

‘외국인 대상 남도한바퀴’ 이용 가격은 11만5000 원이다. 관광지 입장료, 식사, 숙박비를 포함한 가격이다.

국내 온라인여행사인 그레이스트래블을 통해 사전 예매할 수 있다. 현장구매는 무안공항에서 금호고속 승무사원을 통해 할 수 있다.

전남도는 개별 여행객들이 남도의 멋과 맛, 풍부한 역사 및 문화자원, 아름다운 해양생태 경관 등을 편리하게 관광하도록 오는 7월 말까지로 예정된 시범운영 기간 동안 무안공항에서부터 숙소, 음식점, 관광지 등 현장 하나하나 꼼꼼하게 체크할 예정이다. 시행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 등을 보완, 8월 이후 본격적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명신 전남도 관광과장은 “외국인 대상 남도한바퀴가 조기에 정착되려면 무엇보다 홍보가 중요한 만큼 그레이스트래블, 케이케이데이(kkday), 라쿠텐트레블 등 국내외 온라인 여행사를 통해 관광마케팅 활동을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6월 1일부터 무더위 등 여름철 관광객 편의 제공을 위해 서남해안 섬과 해수욕장, 편백숲 길, 야경, 박물관, 전시관, 자연휴양림 등을 연계한 남도한바퀴 여름코스 26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오는 7월 12일부터 열리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 기간 동안 선수와 가족 등을 대상으로 국립박물관 투어코스, 힐링&남도별미 체험코스, 유네스코 세계유산 탐방코스 등 수영선수권 대회와 연계한 남도한바퀴 특별상품 9개 코스를 별도 운영할 계획이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