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구하라, 비온뒤 땅굳었다···"앞으로 악플 선처 없습니다"

입력 2019.06.17. 19:59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극단적 선택을 기도했다가 구조된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8)가 악플러들에게 강경 대응한다.

구하라는 "앞으로 악플 선처 없습니다. 제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여러분들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으로 보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네요"라고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적었다.

우울증을 언급하며 "쉽지 않은 거예요. 마음이 편해서 우울증이라고요? 열심히 일한만큼 얻은 저의 노력"이라고 토로했다. "당신도 우울증일 수도 있다라는 걸, 아픈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걸까요. 아픈 마음 서로 감싸주는 그런 예쁜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우울증을 극복해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여러분도 노력하세요"라고 악플러를 겨냥했다.

구하라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팬들을 향해 "미안하고 고마워요 더 열심히 극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라고 쓰기도 했다.

구하라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안녕"이라는 글을 적어 팬들의 우려를 샀다. 이튿날 서울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이후 연예계 선후배, 팬들의 성원이 이어졌다.

같은달 28일 자신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일본의 미디어에 "여러 일이 겹치면서 마음이 약해졌고, 괴로웠다. 해서는 안 될 일을 선택했다"면서 "이제 마음을 강하게 먹고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 쌍방 폭행 사건에 휩싸였다. 사건 이후 활동을 하지 않다가 그해 12월 일본에서 팬미팅을 여는 등 활동을 재개했다. 하지만 지난달 성형수술 논란 등 악성댓글에 시달려왔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