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장성 황룡강 꽃길 “10월에 만나요”

입력 2019.06.12. 10:02 수정 2019.06.12. 10:02 댓글 0개
나들이객 맞이 기간 9일 성료… 옐로우주말마켓, 버스킹 공연 등 ‘인기’
10월, 황룡강 노란꽃잔치 개최 예정

2주동안 펼쳐졌던 장성 황룡강 꽃길 나들이객 맞이기간이 최근 성황리에 종료됐다. 운영기간 동안 7만5천여명의 방문객이 황룡강을 찾았다. 축제기간을 포함하면 약 24만7천명 규모다.

앞서 장성군은 5월24일부터 26일까지 황룡강 (洪)길동무 꽃길축제(황룡강 꽃길축제)를 개최됐다. 20년 역사의 장성 홍길동 축제에 약 5만 평 규모의 황룡강 꽃길을 접목해 새롭게 마련한 올해 축제는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으로 관람객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군은 축제 종료 후에도 황룡강의 꽃길이 한 달 가량 지속될 것으로 보고, 5월27일부터 6월9일까지 나들이객 맞이 기간을 운영했다. 맞이 기간 동안 안내소를 열고 주차 및 편의시설 관리했으며 전동버스와 전동열차, 수상 자전거, 푸드트럭을 운영해 여행에 소소한 재미를 더했다.

샛노란 삼각 천막들이 황룡강 방죽을 따라 노란 띠를 이룬 옐로우주말마켓도 관광객들로부터 인기가 높았다. 이곳에서는 장성의 특산품과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판매됐다.

주말마다 펼쳐진 버스킹 공연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남면 주민자치위원회 난타팀 ‘아우름’과 문화시설사업소 옐로우난타 ‘하늘소리’의 공연 등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꽃길 나들객 맞이 기간은 끝났으나 꽃길 일부 구간에서 뒤늦게 꽃망울이 터지는 등 황룡강은 아직도 선연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군은 맞이기간 이후 황룡강을 찾을 관광객들을 위해 이달 매주 토요일 전동차를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군은 오는 10월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를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는 황화코스모스와 해바라기 등 10억 송이의 가을꽃을 황룡강의 각 구간에 입체적으로 조성해, 방문객들에게 ‘장성에서만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꽃 체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또 수변에는 노란꽃창포를 식재해 황룡강의 풍광에 아름다움을 더한다.

장성=최용조기자 young67122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