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성민·박해준·김유정, 미스터리 스릴러 '제8일의 밤'

입력 2019.05.22. 19:34 댓글 0개
왼쪽부터 배우 이성민·박해준·김유정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이성민(51)·박해준(43)·김유정(20)이 영화 '제8일의 밤'에 캐스팅됐다. 봉인에서 풀려난 '그것'에 맞서는 사람들의 사투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성민은 깨어나지 말아야 할 '그것'의 존재를 알고 있는 유일한 인물 '진수'를 연기한다. 박해준이 기묘한 살인사건의 실체를 추적하는 형사 '호태', 김유정은 오묘한 기운을 가진 '애란'을 담당한다.

배우들은 작품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종교를 초월한 영화가 만들어질 것 같다"(이성민), "시나리오를 읽고 굉장히 흥미로워서 참여하게 됐다"(박해준), "미스터리한 인물은 한 번도 보여준 적 없다. 촬영장에 나가는 날이 기대되고 있다."(김유정)

신예 김태형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내년 개봉 예정.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