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베니스의 상인' 뮤지컬로 나온다, 박근형 연출

입력 2019.05.21. 18:58 댓글 0개
박근형 연출 ⓒ세종문화회관 서울시뮤지컬단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극단 골목길의 박근형(56) 연출이 서울시뮤지컬단과 손잡고 셰익스피어의 고전 '베니스의 상인'을 재해석한다. 28일부터 6월1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뮤지컬로 선보인다.

박 연출은 생명력 넘치는 캐릭터로 정평이 나 있다. '청춘예찬' '대대손손' '경숙이 경숙 아버지' '너무 놀라지 마라'가 대표작이다.

청년예술대상 희곡상, 연극협회 신인 연출상, 평론가협회 작품상, 백상예술대상 희곡상, 동아연극상 희곡상 등을 받았다. 극단 골목길 대표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출과 교수이기도 하다.

'베니스의 상인'은 이탈리아의 수상도시 베니스의 상인 '안토니오'가 주인공이다. 절친한 친구 '밧사니오'가 '포샤'에게 청혼하기 위해 안토니오에게 돈을 부탁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다.

밧사니오의 구혼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안토니오가 앙숙인 '샤일록'을 찾아가 살 1파운드를 담보로 채무를 계약하지만 돈을 갚지 못하는 위기 처한다. 남장을 한 포샤의 지혜로운 판결로 이를 모면한다는 이야기다.

박 연출은 "'베니스의 상인'은 유대인에 대한 영국인들의 시선이 스며든, 16세의 시대상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번 뮤지컬은 2019년을 살아가는 우리를 되돌아보고 질문하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탐욕과 악의 상징인 샤일록은 심층적으로 들여다보면 결국 인간 보편성의 상징이다. 돈에 대한 욕망은 우리 모두에게도 남아있다. 한편 악을 징벌하고자 하는 인간의 선의지는 무엇에 기반을 두고 있는지, 이런 이중성을 지닌 인간에게 자비란 무엇인지 질문을 던져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에는 뮤지컬계 스타 음악감독인 김성수가 작곡가로 참여한다. '23'을 예명으로 쓰며 창작에도 힘을 쓰고 있는 김 감독이다. "관객들이 자신의 입장에서 인물의 생각이나 행동, 사건의 인과관계를 판단하는데 집중할 있도록 음악을 풀어가려한다. 클래식, 엠비언트, 빅밴드, 챔버팝 등 음악 장르에 한계를 두지 않고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돈에 대한 욕망이 가득한 고리대금업자인 샤일록 역은 배우 김수용과 박성훈이 맡았다. 우정을 위해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안토니오 역에는 주민진과 이승재가 캐스팅됐다. 서울시뮤지컬단 한진섭 단장이 예술감독이다. '레드북' 안무가 홍유선, '웃는 남자' 무대디자이너 오필영이 힘을 보탠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