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유미, 라디오 생방송 출연 1시간 전 펑크···사과

입력 2019.05.19. 17: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개그우먼 강유미(36)가 라디오 생방송 출연펑크를 사과했다. 자신의 유튜브에 "내 방송 펑크는 변명의 여지없이 내 불찰로 인해 발생한 일이 맞다"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KBS 1라디오 '김성완의 시사야'의 어느 작가는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킹서비스에 초대손님으로 출연하기로 한 강유미가 연락두절하고 생방송 1시간 전 스케줄을 펑크냈다고 폭로했다.

강유미는 유튜브에 "나로 인해 피해를 받았을 '김성완의 시사야' 작가, PD를 비롯한 방송 관계자에게도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 사죄한다"며 "내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실망감을 안겨 준 많은 분에게 진심으로 죄송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향후에는 더 신중하고, 꼼꼼하게 모든 바에 임하며 더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