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이경 가세···권상우·정준호 '히트맨', 극한직업 넘을까

입력 2019.05.17. 16:08 댓글 0개
왼쪽부터 이이경, 권상우, 정준호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영화배우 권상우(43)와 정준호(50)가 영화 ‘히트맨’(가제)에서 만난다. 탤런트 이이경(30)까지 합류, ‘극한직업’(감독 이병헌·2019·누적관객수 1626만명)을 잇는 코믹 액션 영화가 탄생할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17일 영화계에 따르면 권상우와 정준호는 ‘히트맨’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웹툰 작가 ‘준’(권상우)과 국정원 요원 ‘덕규’(정준호)의 코믹 액션물이다. 한 관계자는 “어제(16일) 권상우와 정준호, 이이경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참석해 고사를 지냈다”며 “다음 주부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권상우와 정준호는 연예계 선후배로 오랫동안 인연을 이어왔다. 정준호가 2009년 개봉한 권상우 주연의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감독 원태연)에 특별출연하기도 했지만, 정식으로 작품에서 호흡 맞추는 것은 처음이다. 정준호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이후 3년여 만에 스크린 복귀를 하게 됐다.

이이경과 허성태(42)는 국정원 요원 ‘철’과 ‘형도’로 분한다. 이이경은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2에서 코믹 연기의 진수를 보인 만큼 또 한 번 활약,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이 외에도 황우슬혜(40)와 이지원(13)은 권상우의 부인 ‘미나’와 딸 ‘가영’ 역에 캐스팅됐다.

‘히트맨’은 최원섭(40)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보람이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로 2007년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는 등 실력을 인정 받았다. 영화 ‘내 사랑 내 곁에’(감독 박진표)를 각색했으며, 장편 영화 연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년경찰’ 제작사 베리굿스튜디오가 제작하고,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배급한다. 내년 개봉 예정.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