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청

봄꽃 나들이로 광주 전평제 어떠세요?

입력 2019.04.24. 09:41 댓글 0개

화창한 봄날~꽃구경하러 많이 나가시죠!?

오늘은 봄꽃 나들이로 제격이면서~ 사진작가들 사이에 사진 찍기로 유명한 전평제를 소개하려고 해요!

전평제 호수는 매월동에 있지만 풍암동 풍암저수지와도 가까워서 나들이 코스로도 딱이랍니다!^^

그럼 출발 전 전평제는 어떤 곳인지 잠깐 알아보고 갈게요^^

전평제는 임진왜란 때 의병창을 만들어 전쟁에 기여한 박광옥 선생이 1568년에 만들었던 개산 방죽이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전평제라는 이름으로 바뀌었어요!

아이와 손잡고 걷는 분들도 보이고 연인끼리 데이트 나온 듯 달콩달콩 에쁜 모습도 보이네요.

예쁜 시까지 산책로에 쭉 걸려있으니 낭만 느낌 충만! 햇살도 좋고, 바람도 간질간질,,, 이 날 어찌나 꽃향기가 진동하던지...

광주 꽃구경하러 전평제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구요^_^

세상에나~~주변 꽃들은 매월동 전평원 봄꽃박람회를 위해 인근 전평원이라는 식당에서 심은 거라고 해요!

광주 꽃구경 왔다 이렇게 예쁜 꽃들을 만나다니 눈이 힐링하는군요. 사람들도 이곳저곳에서 봄꽃 풍경 사진 찍느라 정신없네요. 

근처에 잡다한 시설물이나 잡상인도 없고, 눈으로 담는 모든 것이 풍경과 자연이라 더욱 좋았답니다^^

마치 커다란 전지 위에 그림을 그려 놓은 듯한 이 산책길은 한 폭에 그림 같았는데요!

꽃밭에는 꽃들이 모여살구요!! 정말 모여살고 있어요!! 그림이에요^^ 그림 그리고 글 쓰는 봄 사생대회 같은 거 안 열리는지... ^^

보이는 곳이 매월동 전평원 호수랍니다. 사실 이곳은 매월동 개금산 아래 있는 개성방죽인데요.

임진왜란 때 의병창을 만들고 군수물자와 격문을 보내 의병들을 모으는 데 힘썼던 박광옥 선생님의 혼이 서려있는 곳이라고 해요. 

개금산 아래에 산 이름을 딴 개산 마을이 있답니다.

개산 마을에 살던 박광옥 선생님은 인근 마을의 농사용 물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방죽을 막았는데 이를 '개산 방죽'이라 불렀구요.

400여 년이 흘러 개산 방죽이 많이 허물어졌고, 1943년 일제강점기 하에 이곳이 새롭게 조성되었지요. 

지금의 '전평제'라는 이름이 이때부터 불러졌다고 해요.

전평제의 역사에 대해 정확히 알고 나니 좀 더 색다르게 다가오는데요.

한참을 산책을 하다 보니 배도 출출하여~ 근처 식당으로 향했어요!

전평제에 예쁜 꽃밭을 만들었다던 그 전평원에서 맛있는 식사도 했는데요!

예쁜 꽃구경을 하고 먹어서 인지 맛은 두 배로 좋더라구요^^

맛있는 갈비와 웰빙 식단에 감탄했답니다!! 소화도 시킬 겸 다시 한번 꽃구경을 나섭니다^^

꽃밭에 예쁘게 핀 펜지 꽃을 사진 속 가득 담아왔는데요!

'나를 기억해주세요'라는 꽃말을 가진 펜지 꽃이 너무 잘 어울리네요!

그리고 뒤쪽으로 흐르러지게 핀 벚꽃까지 제 맘을 설레게 했답니다!

봄꽃 구경! 꽃내음이 물씬 풍기는 아름다운 풍경을 간직한 전평제에 오셔서^^ 꽃향기에 흠뻑 취해 가세요!

이상 광주 서구 SNS 서포터스였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