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마동석, 형도 칸간다···'악인전' 미드나잇스크리닝 초청

입력 2019.04.18. 19:38 댓글 0개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배우 마동석, 김성규, 김무열(왼쪽부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악인전'은 5월 개봉 예정이다. 2019.04.0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마동석 주연·이원태 감독의 '악인전'이 칸국제영화제의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심야상영)에 초청됐다.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초청작을 발표했다. 피에르 레스큐르 조직위원장이 경쟁 부문에 이어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을 공개했고, "한국 작품 중 '악인전'이 속해있다"고 말했다.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은 액션, 스릴러, 공포, SF 등 장르영화 가운데 독특한 작품성과 흡입력을 지닌 감독들의 작품 을 매회 2~3편 초정한다. 흥행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작품이 선정되는 경우가 많아 영화 팬들의 관심이 쏠리는 부문이기도 하다.

한국영화로는 김지운 감독의 ‘달콤한 인생’(2005)과 나홍진 감독의 ‘추격자’(2008), 홍원찬 감독의 '오피스'(2015),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2016)', 정병길 감독의 '악녀'(2017), 윤종빈 감독의 '공작'(2018) 등이 초청받은 바 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 'K'(김성규)의 표적이 됐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마동석)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형사 '정태석'(김무열),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K를 쫓으며 벌이는 범죄액션이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는 5월 14~25일 열린다. 심사위원장은 '내 어머니의 모든 것', '귀향', '줄리에타'의 스페인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다.

nam_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