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CGV, 어벤져스 암표 팔다 걸리면 "예매 취소"

입력 2019.04.18. 19:04 댓글 0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CGV가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관련, 암표상들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CGV는 18일 "'어벤져스-엔드게임' 개봉과 함께 온라인 거래사이트를 통한 예매티켓 재판매 사기 등 각종 피해사례가 발생할 수 있어 고객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고객 여러분의 권리 보호와 불법 티켓 거래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GV는 예매 티켓 재판매자로 확인될 경우, CJ원 ID 사용 제한, 강제 탈퇴 및 예매내역 취소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 재판매자로부터 티켓을 구매한 경우 조치사항에 따른 불이익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 있다.

앞서 16일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예매 창구가 열리면서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암표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티켓 장당 정상가의 10배를 웃도는 5만원에서 많게는 7만원까지 거래되고 있다. 이를 처벌할 만한 법적 근거는 없다.

한편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18일 오후 6시30분 기준 96만6211명이 사전 예약해 예매율 92.6%에 도달했다.

nam_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