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도시樂]건강과 나들이를 한방에 뒷동산 산행

입력 2019.04.18. 17:15 수정 2019.04.18. 17:15 댓글 0개

기온이 올라가면서 완연한 봄 날씨를 보이고 있다. 모든 만물이 생동감을 보이며 기지개를 켜고 있다.

겨우내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다시 다잡을 때다. 나들이 가기 좋은 날씨지만 여건이 허락지 않는다면 집 가까운 산행이 좋다.

도심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은데다 그리 높지 않아 산행 부담도 적다.

또 장비를 갖추지 않아도 즐길 수 있다. 바로 운동화 끈을 매고 뒷동산을 올라보자. 건강도 챙기고 산행도 즐길 수 있는 광주 도심 뒷동산을 소개한다.

▲제석산

남구민의 허파역할을 하고 있는 제석산은 해발 205m 치마봉을 시작으로 옛 대동고 자리에 위치한 호반힐하임 아파트까지 이어져 있다.

제석산은 U자 모양으로 북쪽을 병풍처럼 감아도는 형상이다.

산행은 보통 봉선동 주월중 옆길이나 호반 아파트 인근에서 시작한다.

제석산 등산로

가파른 길을 따라 올라가면 산봉우리 두 개를 만난다. 그 중 높은 봉우리는 이 산을 가장 많이 소유했던 흥양 이씨 청년회가 세운 국기게양대가 있다. 20분 정도 더 가면 제석산 구름다리가 나온다. 길이 76m, 높이 37m, 폭 2m의 구름다리를 건너면 정자가 나온다. 산 등성이를 따라 가는 산행은 곳곳에 체육기설이 갖춰져 있다. 산길은 아리랑고개와 치마봉으로 이어지는데 산행 시간은 1시간에서 1시간30분 정도 걸린다.

대부분은 되돌아오는데 자신의 체력에 따라 중간에 내려 올 수도 있다. 제석산 인근에 92개의 모범음식점이 자리하고 있는 등 먹거리도 풍부하다.

▲금당산

서구 8경 중 2경인 금당산은 풍암지구를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다. 정상 높이가 해발 304m로 높지는 않다. 산행 곳곳에 암석지대를 거치거나 바위를 올라야 하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산림청 선정 200대 명산에 선정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산행은 풍암호수공원 주차장에서 출발한다. 황새봉을 거쳐 금당산 정상까지 갔다 되돌아오는 코스를 주로 이용한다. 정상에서 옥녀봉을 거쳐 원광대병원 쪽으로 내려오거나 반대로 올라가기도 한다.

정상에 오르면 풍암지구, 광주월드컵경기장, 광주시내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반대는 남구 전경과 광주대, 송암산단 등이 펼쳐진다.

산행은 4km 남짓 거리에 2시간에서 2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삼각산

삼각산은 오치동 등 북구 6개동에 걸쳐 있다. 한쪽 면은 도심과 맞닿아 있고 다른 쪽은 자연과 접해있다. 한새봉이 일곡동 뒷산으로 불리고 매곡산은 매곡동 뒷산으로 불리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삼각산은 문흥동과 31사단 뒷산으로 표현하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

삼각산은 오르는 길은 다양하며 정상이 해발 200m를 넘지 않아 가파르지 않다. 산행에 적당해서 시민들의 발길이 잦다. 지금은 광주북부순환도로가 개통되면서 일곡터널을 통해 삼각산을 가로지르고 있다.

삼각산 쉼터

정상 국기봉 뒤편에는 유명한 소나무가 있다. 두 팔을 벌리고 두 다리로 버티고 서있는 사람 모양의 ‘사람 닮은 소나무’가 시민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다.

산행길이 평탄해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산행에 동참할 수 있다.

양기생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