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국책사업으로서 위상 재정립 절실

입력 2019.04.17. 16:32 수정 2019.04.17. 17:36 댓글 0개
정책철학 부재 전문가 영입 필요
지역 예술인과 소통 부족 개선도

답보상태에 머무르고 있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국책사업으로서의 위상 재정립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광주시 문화정책의 철학 부재와 현장 예술인들의 목소리가 전달될 수 있는 시스템 마련도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기훈 광주문화도시협의회 사무처장은 17일 오후 2시 옛 전남도청 민원실 2층에서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정상회시민연대 주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무엇을 할 것인가?’란 주제로 열린 시민사회, 문화예술단체 집담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사무처장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현주소, 그리고 개선방안’이란 발표문에서 “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이 중앙과 지방정부 권력주체 차이와 시민단체 이견으로 중요한 시기를 놓쳤고 이명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사실상 지역사업으로 전락했다”고 진단한 뒤 “문화중심도시 사업의 국책사업으로서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시민의 참여와 협치에 기반을 조성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현 정부 들어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2.0시대 선언 등으로 정상화를 시도하고 있으나 정부의 의지, 법 개정이 수반되지 않고 있어 실효적 조치가 전무한 상태”라며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시효기간과 종합계획 목표 연도를 연장하고 조성사업 주요 추진체계와 협력 체계의 정상화 및 획기적인 개선이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광주민족예술단체총연합 박호재 사무처장은 “문화경제부시장 도입했지만 시대 부응에 따른 변화가 없고 광주시 문화정책 부재가 근본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민간의 전문기획자들의 창의석을 수용할 수 있는 시스템 장착이 요구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서 “문화의 경제적 자원화를 표방하고 있는 공조직인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역할과 기능이 베일에 쌓여 있어 시민사회의 불신을 초래하고 있이 혁신이 필요하다”며 “문화예술정책실장의 개방형 임용을 통해 민간의 창의성이 책임감 있게 구현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 번째 발표자인 임인자 지역공연예술비평 플랫폼 편집장은 “2017년 예술인백인보프로젝트를 통해 문화전당에 대한 현장의 평가를 보면 ‘지역예술가와 관계 적절성’ 질문에 96%가 ‘적절하지 않다’로 답했다”며 “문화전당과 문화원의 원활한 소통이 필요하고 현장 예술인 참여 시스템 마련이 되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기생기자gingullov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