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대 김현주교수 작품, 영국박물관 전시

입력 2019.04.17. 15:07 수정 2019.04.17. 15:12 댓글 0개
김현주 작 '원을 그리다'

전남대 예술대 김현주 교수의 공예작품이 공예와 디자인분야에서 세계적인 명성을 갖고 있는 영국 빅토리아 알버트 박물관에 영구 소장돼 전시된다.

김현주 교수(미술학과)는 지난 2017년 2월 런던 사치갤러리(Saatchi Gallery)에서 열린 콜렉트 아트페어에 한국의 KCDF갤러리의 초대작가로 참여해 오브제(Object, 작품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사물)를 출품했다.

박물관 측은 당시 김 교수 작품의 우수성에 매료돼 2년 가까운 내부심사와 협의를 거쳐 이 작품을 소장하기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을 그리다’ 시리즈 06번인 이 작품은 은과 진주자개로 제작된 보울(bowl, 사발)로 특히 상단 곡선의 유려함이 돋보이는 등 한국적인 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런던 중심부에 자리한 빅토리아 알버트 뮤지엄(Victoria and Albert Museum)은 1852년 설립된 영국 왕립 박물관 중의 하나다.

이 뮤지엄에는 중세부터 근대에 걸친 유럽의 미술을 중심으로 동양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장식미술, 공예와 디자인 분야에서는 세계 최대 컬렉션을 보유하고 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