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희본, 재벌딸 됐어요···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입력 2019.04.17. 12:10 댓글 0개
박희본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박희본(36)이 SBS TV 새 수목극 '시크릿 부티크'에 캐스팅됐다.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이다.

'시크릿 부티크'는 국제 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싸고 권력과 복수, 생존을 위한 파워게임을 벌이는 여인들의 이야기다. 김선아가 로비스트 '제니 장' 역으로 출연한다.

박희본은 재벌 데오가의 둘째 '위예남'을 연기한다. 가장 힘든 시기에 힘이 돼 준 제니 장을 각별히 생각하고 잔정 없는 엄마 대신 그녀에게 의지하지만, 열등감도 느끼는 등 다채로운 감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희본은 2001년 걸그룹 '밀크'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2005~2006), '신의 퀴즌 시즌3'(2012), '주군의 태양'(2013), '프로듀사'(2015) 등에서 활약했다. '도깨비'(2016~2017), '아르곤'(2017), '아는 와이프'(2018)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시크릿 부티크'는 '절대그이' 후속으로 7월 방송.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