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인문지행 43회 문화예술기획

입력 2019.04.15. 18:57 수정 2019.04.15. 19:37 댓글 0개
에르미타주 박물관을 만나다
21일 광주극장 영화의 집

시민인문학 시민공동체 ‘인문지행’(대표 심옥숙)이 43회 문화예술기획 강좌를 21일 광주극장 영화의 집에서 전개한다.

이번 강좌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주 박물관의 명화를 시민들과 함께 감상하는 두 번째 시간이다.

일명 ‘겨울 궁전’으로 알려진 에르미타주 박물관은 영국의 대영 박물관, 프랑스의 루브르 박물관과 함께 세계 3대 박물관으로 꼽히며 미술관의 역사와 작품에 있어서 세계 최고의 미술관에 속한다.

이번에 감상 예정 작품들은 바로크 미술의 두 천재 화가 루벤스와 렘브란트를 중심으로 한 스페인과 영국 회화를 대표하는 화가들의 걸작품들이다.

루벤스의 ‘땅과 물의 만남’, ‘페가수스와 안드로메다’, 렘브란트의 ‘플로라’와 ‘돌아온 탕자’, ‘십자가에서 내려지는 그리스도’, 카스파 프리드리히의 ‘밤의 항구’, 무리요의 ‘ 소년과 개’, 영국 화가 게인즈버러의 ‘푸른 옷을 입은 귀부인의 초상’ 등을 만나볼 예정이다.

이번 강좌에서는 에르미타주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바로크 미술을 중심으로 비슷한 시대에 활동했던 플랑드르와 스페인, 영국 화가들의 작품을 감상하고 이 화가들이 서로 주고받은 영향과 상호작용을 조명함으로써 좀 더 폭 넓은 감상을 꾀할 예정이다.

인문지행의 문화예술기획은 세계 미술관의 명작 감상을 통해서 문화 예술적 가치를 시민과 공유함으로써 인문 정신의 확장을 추구하는 시민강좌다. 기획과 진행은 ‘인문지행’의 대표 심옥숙 박사가 맡고 있으며, 참가비는 없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62-229-0687)나 블로그(http://cafe.daum.net/h-arete)를 통해 알 수 있다. 김혜진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